요한 6,16-21 부활 제2주간 토요일

제자들이 두려웠던 것은
어두운 밤
높게 일은 물결
호수 위를 걸어오시는 예수님
그들은 눈앞에 보이는 것 때문에
두려움에 사로잡혔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한 말씀…
“나다. 두려워하지마라.”
이 한 말씀으로 두려움에 사로잡혀있던 제자들은
평온함을 되찾습니다.

예수님께서 해주신 이 한 말씀은
마치 엄마를 찾으며 엉엉 울고있는
갓난아기에게 달려가
“괜찮아 괜찮아, 엄마 여기있어.”
라고 말하며
아기를 따뜻한 품에 안고 있는
엄마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예수님은 두려움에 사로잡혀있는 우리를
그냥 모르는척 하고
지나가시는 분이 아니십니다.
오히려 그 누구보다도 빨리 달려와
“나 여기있다.”라고 말씀하시며
안아주는 분이십니다.

이 알로이시아 수녀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16-21
저녁때가 되자 예수님의 16 제자들은 호수로 내려가서,
17 배를 타고 호수 건너편 카파르나움으로 떠났다.
이미 어두워졌는데도 예수님께서는 아직 그들에게 가지 않으셨다.
18 그때에 큰 바람이 불어 호수에 물결이 높게 일었다.
19 그들이 배를 스물다섯이나 서른 스타디온쯤 저어 갔을 때,
예수님께서 호수 위를 걸어 배에 가까이 오시는 것을 보고 두려워하였다.
20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다. 두려워하지 마라.”
21 그래서 그들이 예수님을 배 안으로 모셔 들이려고 하는데,
배는 어느새 그들이 가려던 곳에 가 닿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Gospel Jn 6:16-21
 
When it was evening, the disciples of Jesus went down to the sea,
embarked in a boat, and went across the sea to Capernaum.
It had already grown dark, and Jesus had not yet come to them.
The sea was stirred up because a strong wind was blowing.
When they had rowed about three or four miles,
they saw Jesus walking on the sea and coming near the boat,
and they began to be afraid.
But he said to them, “It is I. Do not be afraid.”
They wanted to take him into the boat,
but the boat immediately arrived at the shore
to which they were heading.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