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 8,22-26 연중 제6주간 수요일


손을 잡아
마을 밖으로 
데리고 나가셔서
두 둔에 침을 바르시고
손을 얹으시고
물으시고
다시 손을 얹으시니

눈먼이의 손을 대어 달라고 하는 청에
한 말씀이면 모든 것이 가능한 분이 오늘은 여러 절차를 밟으셨습니다.
정과 성을 다하는 절차를 마치시니 눈먼이의 시력이 회복되어
똑똑히, 뚜렷이 보게 되었습니다.

시력이 회복된 이를 집으로 보내며 주시는 마지막 당부는
“저 마을로는 들어가지 마라” 입니다.

굳이 그의 손을 잡고 데리고 나오시고
또 다시 들어가지 말라고 하신 이유를 
다른 이들은 몰라도 예수님과 눈먼이는 알고 있을 것입니다.

먼저 청하는 이의 손을 잡으시고 이끄시고
따뜻한 손길을 충분히 느끼게 해주시며
우리의 상처받은 마음부터 어루만져 주시는 주님!
저희의 마음이 당신의 마음과 같게 하소서…. !!

차 은혜 수녀


​+ 마르  8,22-26

그때에 예수님과 제자들은 22 벳사이다로 갔다. 그런데 사람들이 눈먼 이를 예수님께 데리고 와서는 그에게 손을 대어 주십사고 청하였다. 23 그분께서는 그 눈먼 이의 손을 잡아 마을 밖으로 데리고 나가셔서, 그의 두 눈에 침을 바르시고 그에게 손을 얹으신 다음, “무엇이 보이느냐?” 하고 물으셨다. 24 그는 앞을 쳐다보며, “사람들이 보입니다. 그런데 걸어 다니는 나무처럼 보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25 그분께서 다시 그의 두 눈에 손을 얹으시니 그가 똑똑히 보게 되었다. 그는 시력이 회복되어 모든 것을 뚜렷이 보게 된 것이다.
26 예수님께서는 그를 집으로 보내시면서 말씀하셨다. “저 마을로는 들어가지 마라.”

 Gospel, Mark 8, 22-26
  
22 They came to Bethsaida, and some people brought to him a blind man whom they begged him to touch.
23 He took the blind man by the hand and led him outside the village. Then, putting spittle on his eyes and laying his hands on him, he asked, ‘Can you see anything?’
24 The man, who was beginning to see, replied, ‘I can see people; they look like trees as they walk around.’
25 Then he laid his hands on the man’s eyes again and he saw clearly; he was cured, and he could see everything plainly and distinctly.
26 And Jesus sent him home, saying, ‘Do not even go into the villag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