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3,7ㄱ.8-15 부활 제2주간 화요일

“바람은 불고 싶은 데로 분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세상일과
하늘일을 생각하며 8절의 말씀을 되뇌어 봅니다.
성령은 불꽃으로도 자주 상징되지만
바람과 같은 모습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마음이 하느님께 향하게 해주는
바람말입니다.

때때로 일상안에서
크고 작은 부대낌을 마주할 때,
돌아보면 그러한 일들은
나의 틀로 인해 그렇게 다가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바리사이나 수석사제들의 율법이란 틀로
손을 씻지 않는 예수님의 모습,
안식일에 밀 이삭을 뜯어먹는
예수님의 제자들이 불편하게 느껴지고
손가락질을 하고 싶어지는 것처럼.

오늘은 그러한 내 모습 앞에서 잠시 멈추고,
마음에 바람구멍을 내기 위해 기도해봅니다.
내 마음, 내 시선이 아닌
하느님의 마음에서 바라보고
성령께서 자유로이 나를 이끄실 수 있도록 청해봅니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7ㄱ.8-15
그때에 예수님께서 니코데모에게 말씀하셨다.
7 “‘너희는 위로부터 태어나야 한다.’ 8 바람은 불고 싶은 데로 분다.
너는 그 소리를 들어도 어디에서 와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영에서 태어난 이도 다 이와 같다.”
9 니코데모가 예수님께 “그런 일이 어떻게 이루어질 수 있습니까?” 하자,
10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너는 이스라엘의 스승이면서 그런 것도 모르느냐?
11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우리는 우리가 아는 것을 말하고 본 것을 증언한다.
그러나 너희는 우리의 증언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12 내가 세상일을 말하여도 너희가 믿지 않는데,
하물며 하늘 일을 말하면 어찌 믿겠느냐?
13 하늘에서 내려온 이, 곧 사람의 아들 말고는 하늘로 올라간 이가 없다.
14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들어 올린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들어 올려져야 한다.
15 믿는 사람은 누구나 사람의 아들 안에서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Gospel Jn 3:7b-15
 
Jesus said to Nicodemus:
“‘You must be born from above.’
The wind blows where it wills, and you can hear the sound it makes,
but you do not know where it comes from or where it goes;
so it is with everyone who is born of the Spirit.”
Nicodemus answered and said to him,
‘How can this happen?”
Jesus answered and said to him,
“You are the teacher of Israel and you do not understand this?
Amen, amen, I say to you,
we speak of what we know and we testify to what we have seen,
but you people do not accept our testimony.
If I tell you about earthly things and you do not believe,
how will you believe if I tell you about heavenly things?
No one has gone up to heaven
except the one who has come down from heaven, the Son of Man.
And just as Moses lifted up the serpent in the desert,
so must the Son of Man be lifted up,
so that everyone who believes in him may have eternal lif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