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3,44-46 연중 제17주간 수요일

오늘 복음을 읽으며
생각나는 단어가 있습니다.
‘영끌-영혼까지 끌어올리다’라는 단어로
‘영끌족’은 최대한 대출을 받아 집을 사거나
주식에 투자한 사람들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보물과 진주를 발견한 사람들이
지금의 영끌족이 아닐까요?
그러나 현대 영끌족과의 차이는
무엇에 자신의 모든 것을 투자하는가에 있습니다
복음에서 이야기하는 보물과 진주는
이 세상에서 사람들이
소중하게 여기는 것들에 비유한
‘하늘나라’를 가리킵니다
하지만 현대 영끌족들이 찾는 것은
말 그대로 현대 사회에서 살아가기
위한 물질적인 것들입니다.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필수불가결한 것이 돈은 맞지만
그것을 위해 우리의 영혼까지 끌어올린다,
나의 모든 것을 건다는 것이 왠지 씁쓸하고
걱정되고 안타깝습니다.

당신은 지금 무엇에 영끌하고 계신가요?
당신이 중점을 두 그 무엇이
당신의 영혼까지 끌어올릴만한
가치가 있는걸까요?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13,44-46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44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다.
그 보물을 발견한 사람은 그것을 다시 숨겨 두고서는
기뻐하며 돌아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45 또 하늘 나라는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
46 그는 값진 진주를 하나 발견하자, 가서 가진 것을 모두 처분하여 그것을 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Gospel Mt 13:44-46
Jesus said to his disciples: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treasure buried in a field,
which a person finds and hides again,
and out of joy goes and sells all that he has and buys that field.
Again,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merchant
searching for fine pearls.
When he finds a pearl of great price,
he goes and sells all that he has and buys it.”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