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6,36-38 사순 제2주간 월요일

http://www.catholicworker.kr/news/articleView.html?idxno=501

오늘 복음의 첫머리는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라는 권고로 시작한다.

그 다음에 아버지의 자비로운 마음의
한 부분을 실천하기 위해
우리들이 형제들을 대하는 기본 태도 중의 하나로
“남을 심판하지 말라.”
는 첫 번째 훈계가 나온다.

남을 심판하는 것은 이웃을 단죄하는 것이고
이웃을 단죄하면 우리 자신도 하느님으로부터
단죄받는다는 것인데​
단죄에 앞서
“용서하여라. 그러면 너희도 용서받을 것이다.”
​라고 하신다.

이웃을 용서함은 자비로움의 한 부분이다.
용서의 마음은 이웃의 허물을 보기는 하지만
크게 보지 않는다는 것이다.
용서의 마음이 없다면
우리는 이웃의 작은 허물을
쉽게 발견하고 크게 본다.
​이웃을 깊이 바라보는 눈이 없어
결점만 보이기 때문이다.

나는 나의 작은 허물은 보지 않고 지나간다.
나의 행위에 나름의
정당한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나에게 정당성이 있다면
이웃에게는 없을까?
​나를 바라보지 못한다면
이웃도 제대로 보지 못할 것을 …

왜 이웃의 허물은 바라보는데
나의 허물은 바라보지 않을까?
​용서함의 기쁨을
알지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

주님은 ‘용서를 주어라.’고 하신다.
“주어라. 그러면 너희도 받을 것이다.
누르고 흔들어서 넘치도록 후하게 되어
너희 품에 담아 주실 것이다.
너희가 되질하는 바로 그 되로
너희도 되받을 것이다.”

주님은 용서를 해야지만
용서함을 받는다고 강조하신다.
누르고 흔들어서
넘치도록 용서하는 것이 자비심이다.
주님의 차고 넘치는 용서함을 받은 우리들
나의 큰 허물을 알고 고칠때
이웃의 작은 허물도 바로잡아 고쳐줄 수 있을 것을 …

은총의 사순시기,
내 안에 위선의 마음,
위선적인 태도를 버리고
내 허물을 먼저 바라보기를 힘쓰고,
이웃에게 용서의 마음을 크게 키워보자.

​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36-3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6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37 남을 심판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심판받지 않을 것이다.
남을 단죄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단죄받지 않을 것이다.
용서하여라. 그러면 너희도 용서받을 것이다.
38 주어라. 그러면 너희도 받을 것이다.
누르고 흔들어서 넘치도록 후하게 되어 너희 품에 담아 주실 것이다.
너희가 되질하는 바로 그 되로 너희도 되받을 것이다.”




 
Gospel Lk 6:36-38
 
Jesus said to his disciples:
“Be merciful, just as your Father is merciful.
 
“Stop judging and you will not be judged.
Stop condemning and you will not be condemned.
Forgive and you will be forgiven.
Give and gifts will be given to you;
a good measure, packed together, shaken down, and overflowing,
will be poured into your lap.
For the measure with which you measure
will in return be measured out to you.”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