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2,54-59 연중 제29주간 금요일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제단에 예물을 바치러 가기 전에
형제와 먼저 화해를 하라고 말씀하십니다.
기도 중, 이 말씀이 무엇을 뜻하는지 곰곰이 생각해 봅니다.

내가 화해할 형제가 누구인가???
큰 소리를 내며 싸운 친구도 없고, 돈이 없으니 돈을 떼어 먹은 적도 없는데,, 아하!!
오늘 하루를 살아오며, 또 하루 하루를 살아가며
예수님을 잊은 나와 화해를 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의 삶을 전하며 사랑하고 배려하고, 용서하는 삶을 살지 못하고
순간의 나의 감정에 지극히 충실한
나와 먼저 화해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해 보게 되었습니다.

대부분 우리는 평범한 사람으로 평범한 일상을 살아갑니다.
범상인인 우리가 할 수 있는 화해는 이런것이 아닐까요??
안개가 자욱히 낀 오늘,, 이렇게 주님을 만나기를 희망해 봅니다.

–윤마리 소화 수녀–

+ 루카 12,54-59

그때에 54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구름이 서쪽에서 올라오는 것을 보면 곧 ‘비가 오겠다.’ 하고 말한다. 과연 그대로 된다. 55 또 남풍이 불면 ‘더워지겠다.’ 하고 말한다. 과연 그대로 된다. 56 위선자들아, 너희는 땅과 하늘의 징조는 풀이할 줄 알면서, 이 시대는 어찌하여 풀이할 줄 모르느냐? 57 너희는 왜 올바른 일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느냐? 58 너를 고소한 자와 함께 재판관에게 갈 때, 도중에 그와 합의를 보도록 힘써라. 그러지 않으면 그가 너를 재판관에게 끌고 가, 재판관은 너를 옥리에게 넘기고 옥리는 너를 감옥에 가둘 것이다. 59 내가 너에게 말한다. 네가 마지막 한 닢까지 갚기 전에는 결코 거기에서 나오지 못할 것이다.” Gospel, Luke 12,54-59 Jesus said to the crowds, “When you see a cloud rising in the west you say immediately that it is going to rain–and so it does; and when you notice that the wind is blowing from the south you say that it is going to be hot–and so it is. You hypocrites! You know how to interpret the appearance of the earth and the sky; why do you not know how to interpret the present time? “Why do you not judge for yourselves what is right? If you are to go with your opponent before a magistrate, make an effort to settle the matter on the way; otherwise your opponent will turn you over to the judge, and the judge hand you over to the constable, and the constable throw you into prison. I say to you, you will not be released until you have paid the last penny.”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