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21,20-25 부활 제7주간 토요일

요한사도가 어떻게 될지 궁금해하는 베드로사도에게

주님께서는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냐”고 물으시며

당신을 따르라고 하십니다.

베드로사도가 듣고 싶었던 질문의 답은 그 제자의 미래였고

주님께서 주신 말씀은 상관없는 일에는 관심을 두지 말라고 하십니다.

그렇게 자신과 상관없는 일에는 관심을 끊고 주님을 따르는 일에로 주의를 돌리셨는데도

주님의 답을 유추하여 그 제자가 죽지않으리라고 말이 퍼져나갔습니다.

 우리들은 알아서 득이 되지도 않고, 또 그다지 중요하지도 않은 일임에도

 굳이 남의 일에 흥미를 가지고 보게 되는 경향이 누구에게나 있나봅니다.

주위 경관에 주위가 팔려 가다보면 중요한 이정표를 놓치고

길을 헤멜때가 있듯이,  헛군데에 정신이 팔려 무엇을 찾아가고 있는지 놓치지 않도록

“너는 나를 따라라” 하신 오늘의 주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겨봅니다.

은혜 수녀

​+ 요한 21,20-25
그때에 20 베드로가 돌아서서 보니 예수님께서 사랑하시는 제자가 따라오고 있었다. 그 제자는 만찬 때에 예수님 가슴에 기대어 앉아 있다가, “주님, 주님을 팔아넘길 자가 누구입니까?” 하고 물었던 사람이다. 21 그 제자를 본 베드로가 예수님께, “주님, 이 사람은 어떻게 되겠습니까?” 하고 물었다. 22 예수님께서는 “내가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 할지라도,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너는 나를 따라라.” 하고 말씀하셨다. 23 그래서 형제들 사이에 이 제자가 죽지 않으리라는 말이 퍼져 나갔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가 죽지 않으리라고 말씀하신 것이 아니라, “내가 올 때까지 그가 살아 있기를 내가 바란다 할지라도,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하고 말씀하신 것이다. 24 이 제자가 이 일들을 증언하고 또 기록한 사람이다. 우리는 그의 증언이 참되다는 것을 알고 있다. 25 예수님께서 하신 일은 이 밖에도 많이 있다. 그래서 그것들을 낱낱이 기록하면, 온 세상이라도 그렇게 기록된 책들을 다 담아 내지 못하리라고 나는 생각한다.

Gospel, John 21,20-25

  20 Peter turned and saw the disciple whom Jesus loved following them — the one who had leant back close to his chest at the supper and had said to him, ‘Lord, who is it that will betray you?’ 21 Seeing him, Peter said to Jesus, ‘What about him, Lord?’ 22 Jesus answered, ‘If I want him to stay behind till I come, what does it matter to you? You are to follow me.’ 23 The rumour then went out among the brothers that this disciple would not die. Yet Jesus had not said to Peter, ‘He will not die,’ but, ‘If I want him to stay behind till I come.’ 24 This disciple is the one who vouches for these things and has written them down, and we know that his testimony is true. 25 There was much else that Jesus did; if it were written down in detail, I do not suppose the world itself would hold all the books that would be written.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