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15,18-21 부활 제5주간 토요일



내가 아니라 네가 빛날 순 없을까


세상은 타인보다는 나를 드러낸다.
세상은 자기의 이익을 위해서는
어떤 것도 짓밟고 올라간다.
세상은 착한 사람보다
잘난 사람에게 고개를 숙인다.
세상은 그분을 알지 못한다.

제자들인 우리는
내가 아니라 네가 빛나는 순간을 즐긴다.
제자들인 우리는
나의 이익보다 너의 이익을 위해
나의 희생을 즐긴다.
우리는 잘난 사람이 아니라 착한 사람이 되고 싶다.

왜냐하면 우리는 그분을 알기 때문이다.

그분이 우리를 뽑았고
우리는 그분을 알기 때문에 세상을 거슬러 올라간다.

그분을 알면 알수록 우리는
내가 아니라 네가 빛나는 순간을 즐긴다.


-안  콘실리아 수녀-


+ 요한 15,18-2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8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거든
너희보다 먼저 나를 미워하였다는 것을 알아라.
19 너희가 세상에 속한다면
세상은 너희를 자기 사람으로 사랑할 것이다.
그러나 너희가 세상에 속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내가 너희를 세상에서 뽑았기 때문에,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는 것이다.
20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다.’고 내가 너희에게 한 말을 기억하여라.
사람들이 나를 박해하였으면 너희도 박해할 것이고,
내 말을 지켰으면 너희 말도 지킬 것이다.
21 그러나 그들은 내 이름 때문에
너희에게 그 모든 일을 저지를 것이다.
그들이 나를 보내신 분을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 Jn 15:18-21

Jesus said to his disciples:
“If the world hates you, realize that it hated me first.
If you belonged to the world, the world would love its own;
but because you do not belong to the world,
and I have chosen you out of the world,
the world hates you.
Remember the word I spoke to you,
‘No slave is greater than his master.’
If they persecuted me, they will also persecute you.
If they kept my word, they will also keep yours.
And they will do all these things to you on account of my name,
because they do not know the one who sent m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