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13,16-20 부활 제4주간 목요일



제자들은 자족하는 삶이 아니라 다른 이를 위한 삶, 
곧’이타적’ 삶으로 변화되는 것이 부활에 대한 증언이라는 사실을 확신했을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발을 씻어주신 모범을 보이신 것은 부활의 빛을 그들의 마음에 미리 심어 주신 것입니다. 
자신의 발을 씻어주신 예수를 떠올리며 오늘도 우리는 파견되는 대로 우리의 일상으로 나아가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파견된 이는 파견한 이보다 높지 않다라는 말씀 안에서 
사람의 모든 능력과 지식은 전능하신 하느님앞에서는 
아무것도 아님을 다시한번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콘실리아 수녀—


+ 요한 13,16-20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신 다음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16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고, 파견된 이는 파견한 이보다 높지 않다. 17 이것을 알고 그대로 실천하면 너희는 행복하다. 
18 내가 너희를 모두 가리켜 말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뽑은 이들을 나는 안다. 그러나 ‘제 빵을 먹던 그가 발꿈치를 치켜들며 저에게 대들었습니다.’라는 성경 말씀이 이루어져야 한다. 19 일이 일어나기 전에 내가 미리 너희에게 말해 둔다. 일이 일어날 때에 내가 나임을 너희가 믿게 하려는 것이다. 
20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내가 보내는 이를 맞아들이는 사람은 나를 맞아들이는 것이고, 나를 맞아들이는 사람은 나를 보내신 분을 맞아들이는 것이다.”


Gospel, John 13,16-20 
 
16 ‘In all truth I tell you, no servant is greater than his master, no messenger is greater than the one who sent him.
17 ‘Now that you know this, blessed are you if you behave accordingly.
18 I am not speaking about all of you: I know the ones I have chosen; but what scripture says must be fulfilled: ‘He who shares my table takes advantage of me.
19 I tell you this now, before it happens, so that when it does happen you may believe that I am He.
20 In all truth I tell you, whoever welcomes the one I send, welcomes me, and whoever welcomes me, welcomes the one who sent 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