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1,26-38 한국 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 이미지 출처: https://www.fisheaters.com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루카 1,38

2천 여년 전,
작은 고을 나자렛의 한 처녀
마리아의 이 고백은
하느님의 외아들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와 함께 하실 수 있도록 해 준 
마중물 응답입니다.

오늘 우리가 축제로 지내는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은
1854년 12월 8일,
교황 비오 9세가 선포한 회칙
<형언할 수 없는 하느님, Ineffabilis Deus>에 의해
믿을 교리로 선포되었습니다.

“복되신 동정 마리아는 자기의 잉태 첫 순간에
전능하신 하느님의 특별 은총과 특권으로 말미암아
인류의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의 예견된 공로에 비추어
원죄의 아무 흔적도 받지 않도록 보호되셨다.”
 
이는 참된 신앙 고백의 모범이 되어주신 
성모님의 믿음의 삶을
우리 삶의 자리 안에서 기억하고,
성령으로 인하여 구세주를 모신 그 모태 역시
원죄 없이 잉태되었으리라는
우리의 믿음과 바램을 고백하는 것이지요.

죄 외에는 우리와 똑같은 사람이 되어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잉태하고,
낳아 길러주신 어머니,
살아있는 감실이 되어주신
성모님을 공경함이 마땅함을
오늘 축일의 의미 안에서 기념해 봅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는 천사의 말을
있는 그대로 경청할 수 있었던 그 깨끗한 신앙,
하느님의 말씀이 사람이 되신 신비를
영혼과 육신 안에 온전히 품을 수 있었던
그 담대한 신앙이
오늘 복음이 전해주는
마리아의 응답을 통해 전해집니다.


전 요세피나 수녀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6-38


그때에 26 하느님께서는
가브리엘 천사를 갈릴래아 지방 나자렛이라는 고을로 보내시어,
27 다윗 집안의 요셉이라는 사람과 약혼한 처녀를 찾아가게 하셨다.
그 처녀의 이름은 마리아였다.
28 천사가 마리아의 집으로 들어가 말하였다.
“은총이 가득한 이여, 기뻐하여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
29 이 말에 마리아는 몹시 놀랐다.
그리고 이 인사말이 무슨 뜻인가 하고 곰곰이 생각하였다.
30 천사가 다시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두려워하지 마라, 마리아야. 너는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
31 보라, 이제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터이니 그 이름을 예수라 하여라.
32 그분께서는 큰 인물이 되시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아드님이라 불리실 것이다.
주 하느님께서 그분의 조상 다윗의 왕좌를 그분께 주시어,
33 그분께서 야곱 집안을 영원히 다스리시리니
그분의 나라는 끝이 없을 것이다.”
34 마리아가 천사에게, “저는 남자를 알지 못하는데,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하고 말하자,
35 천사가 마리아에게 대답하였다.
“성령께서 너에게 내려오시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힘이 너를 덮을 것이다.
그러므로 태어날 아기는 거룩하신 분, 하느님의 아드님이라고 불릴 것이다.
36 네 친척 엘리사벳을 보아라. 그 늙은 나이에도 아들을 잉태하였다.
아이를 못낳는 여자라고 불리던 그가 임신한 지 여섯 달이 되었다.
37 하느님께는 불가능한 일이 없다.”
38 마리아가 말하였다.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그러자 천사는 마리아에게서 떠나갔다.





 
Gospel LK 1:26-38
 
The angel Gabriel was sent from God
to a town of Galilee called Nazareth,
to a virgin betrothed to a man named Joseph,
of the house of David,
and the virgin’s name was Mary.
And coming to her, he said,
“Hail, full of grace! The Lord is with you.”
But she was greatly troubled at what was said
and pondered what sort of greeting this might be.
Then the angel said to her,
“Do not be afraid, Mary,
for you have found favor with God.
Behold, you will conceive in your womb and bear a son,
and you shall name him Jesus.
He will be great and will be called Son of the Most High,
and the Lord God will give him the throne of David his father,
and he will rule over the house of Jacob forever,
and of his Kingdom there will be no end.”
But Mary said to the angel,
“How can this be,
since I have no relations with a man?”
And the angel said to her in reply,
“The Holy Spirit will come upon you,
and the power of the Most High will overshadow you.
Therefore the child to be born
will be called holy, the Son of God.
And behold, Elizabeth, your relative,
has also conceived a son in her old age,
and this is the sixth month for her who was called barren;
for nothing will be impossible for God.”
Mary said, “Behold, I am the handmaid of the Lord.
May it be done to me according to your word.”
Then the angel departed from her.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