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과 함께하는 노(老)수도자의 일기 4. “할머니! 빨래 개키러 소세요…”



물고기와 함께 즐기는 순간, 따르릉 전화!!
“할머니! 빨래 개키러 오세요…”
이제부터 월요일마다 소풍 가는 시절이니
당분간 토요일에 세탁하게 된다.

일자리가 있다는 것도 감사롭다.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이 너무 아름답다.
파~란 소나무 사이사이에 빨간 단풍이 바람에 나부긴다.

월요일에 칼리스타 수녀님이 오신단다~

2010년 11월 6일

-박 오틸리아 수녀-

[원산수녀원에서 서원한 마지막 생존 수녀님이신 
박 오틸리아 수녀님의 사랑스런 일기를 
권 루카스 수녀의 그림과 함께 나눕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