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i caritas et amor, Deus ibi est.


“사랑의 나눔 있는 곳에, 하느님께서 계시도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9로 전 세계가 공황 상태인 요즘,
우리나라 곳곳 착한 사마리아인들의 창의적인 나눔들을 보며
우리가 완성해야 할 그 중심에
‘사랑’이 녹아 있음을 본다. 

오늘 사도직에서 함께 하는 신부님의 선한 아이디어에
마음을 더하며 실마리를 찾는다.

머릿 속에서 ‘하느님과 이웃’을 양쪽에 두고 
그 우선순위를 찾느라 용쓰며 
하늘 나라에 저축할 사랑을 방전하지 말고, 
하느님의 사랑이 필요한 이웃에게
그 분으로 부터 받은 사랑을 전하는데 힘 쓰는 것!

그리하다보면 율법과 예언서의 문자들이
그리스도인들의 삶으로 육화될 것이고, 
사랑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의 삶을 보고
예수님을 사랑하게 되는 이웃들이 많아지리라.


모든 것이 이루어지는 그 날,
율법의 한 자 한 획이 모두 육화되어 
하늘 나라에 별처럼 빛나는 그 날,
영육의 확진자(!)되어 함께 만나기를 기대해 본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