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트리 집지기

마태 7,7-12 사순 제1주간 목요일

사람은 늘 한계가 있어 무한한 존재께 많은 것을 청하곤 합니다. 부족함이 있어서 좋지않다고 느껴지다가도 한번 더 생각해보면 우리가 불완전하기에 하느님의 존재를 깨달아왔습니다. 불완전한 우리를 위해 하느님은 많은 것들을 베풀어주십니다. 우리가 이야기하지 않아도 우리의 필요를 다 알고 계시는 분이시기에 우리에게 무엇이 좋은지, 무엇이 독이 될지를 몇 발 앞서 보십니다. 그런 분에게 우리는 기도를 합니다. 하느님은 우리에게 […]

루카 11,29-32 사순 제1주간 수요일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게 되는 계기는 모여드는 군중이다. 군중이란 서로 아무 관련도 없는 많은 사람들의 모임이다. 군중이 모일 때는 일시적으로 어떤 목적에 따라 모인다. 정치적 현안에서 목소리를 내기 위해 모이기도 하고 어디서 교통 사고가 났거나 누군가 치고받고 싸울 때 그걸 구경하기 위해서도 모인다. 군중 심리리는 것도 있다. 혼자일 때는 하지 못할 일을, 많은 사람이 하고 […]

마태 6,7-15 사순 제1주간 화요일

오늘 예수님께서는 당신 제자들에게 기도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십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기도를 잘 하고픈 마음이 있는 이들이라면 귀가 솔깃해 집니다. 예수님이 가르치시는 기도의 방법을 한 번 들어 볼까요? 아버지께서는 ‘너희가 많은 말로 기도해야 들어주시는 것이 아니다.’ 하십니다. 그렇다고 무조건 많은 말이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빈말’을 말하는 것입니다. 내 진짜 속내와 관계없이 그냥 입으로 나오는 기도, 실천으로 […]

마태 16,13-19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Who do you say that I am? 사람들이 나를 누구라고들 하느냐?’ 공생활 동안 많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셨고, 병자를 고쳐주셨고, 제자들을 뽑으셨고 우리를 이 자리에 불러 주셨고, 우리를 따라 공생활 하셨던 그분’께서 어제도, 오늘도, 지금 이 순간에도 예수님은 인내롭게 우리에게 물으신다“너는 나를 누구하고 하느냐?” 자기의 말과 생각, 지혜에 매몰되지 않는 이들, 그리고, 듣지 않아도 듣는 마음의 […]

마르 1,12-15 사순 제1주일

광야 성령께서 예수님을 광야로 내보내시기 전에 하느님께서 예수님을 세상으로 내 보내셨다. 하느님의 사랑덩어리 예수님께서 세상 사람들에게 아버지의 사랑을 알게 하기 위해서 이 세상 십자가로 내려오셨다. 그리고 우리를 당신의 광야로 초대하신다. 오늘! -권루카스 수녀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15그때에 12 성령께서는 예수님을 광야로 내보내셨다.13 예수님께서는 광야에서 사십 일 동안 사탄에게 유혹을 받으셨다.또한 들짐승들과 함께 지내셨는데 천사들이 그분의 시중을 들었다.14 요한이 […]

루카 5,27ㄴ-32 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평소에는 내가 죄인이라는 것이 예수님의 마음을 더 아프게 하는 것 같았기에 싫었습니다. 그렇기에 죄에서 벗어나게 해달라고 기도를 했던적이 많았었고 죄가 없으면 얼마나 좋을까… 왜 아담과 하와는 선악과를 먹어서 인간들이 죄로 물들게 하였을까…하는 여러 생각들에 잠겨있곤 하였는데 오늘은 문득 이 구절을 묵상하면서 오히려 의인이 아니라는 것에 대해 감사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내가 죄인이기에 예수님께서는 나를 더 찾아와주시고, […]

마태 9,14-15 재의 예식 다음 금요일

“혼인 잔치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으냐? 그러나 그들이 신랑을 빼앗길 날이 올 것이다. 그러면 그들도 단식할 것이다.” (마태 9:15)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단식은 비워내는 것. 나의 욕심, 나의 집착, 나의 허상.. 그 비워냄을 통해 하느님과 더 가까워지고 하느님으로 채워나가는 은총.. 그러나 비워내는 방향이 자신이 아니라 타인을 향할 때 그 안은 하느님이 […]

2021 생태적 삶과 함께하는 사순절

‘저의 주님, 찬미 받으소서. 저희를 돌보며 지켜주는 대지는 온갖 과일과 색색의 꽃과 풀들을 자라게 하나이다.’ 이 누이가 지금 울부짖고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지구에 선사하신 제화들이 우리의 무책임한 이용과 남용으로 손상을 입었기 때문입니다. 회칙 <찬미받으소서> 1,2항 참조 사순시기를 맞아 지구의 울부짖음에 귀기울이고 우리의 발걸음이 생태적 회개의 길로 한걸음 더 나아가기를 희망하며, 본원에서는 식당 앞에 작은 자리를 마련하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