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바래져가는 이들의 겸손한 목소리


같은 초록이어도 차이가 난다.
나중 핀 것들은 높이 솟아 선명한 빛을 자랑한다.
이제는 빛바래고 시들어 가는 잎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아래서 열심히 물 길어 올려 줄게 싱싱하게 자라렴. 나도 그런 사랑 받았단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