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3,24-30 연중 제16주간 토요일


농부는 좋은 씨를 어떻게 알아볼 수 있을까요?
씨앗을 고르는 방법은 그리 복잡하지 않습니다.
눌러보아 딱딱하면 잘 여문 씨앗이고,
눌러보아 납작하면 쭉쩡이로 훌훌 불면 날아가 버리겠지요.
오늘, 예수님의 하늘 나라 비유 속에서 농부는 “좋은 씨”를 뿌립니다.
아무 씨앗이나 섞어서 뿌리지 않고,
“좋은 씨”를 뿌리는 사람에 비유하십니다.


예수님께서 하느님 나라를 선포하시던 삶의 자리인
팔레스타인 지역의 농사법은
분명 우리네 농사법과 차이가 있겠지요. 
비록 예수님 시대의 농사법과는 차이가 있을지언정
수녀원에서 농장 일자리 시간에 배운 기억을 떠올려 봅니다.
왠만한 아이 키만큼 자란 들깨자루를 두손 가득히 들고서
수확하던 기억 한 자락입니다.


씨 고르기(選種),
사실 들깨야 씨인 동시에 열매였지만, 
일단 잘 여문 놈을 골라 타작한 뒤
볕에 말려 쭉정이를 없애는 일.
수확의 기쁨도 기쁨이지만,
혹여나 바람이 불어 쭉정이가 이리저리 흩날릴 때
작은 깨알들이 흩어질까 힘 조절을 해야했던 시간이기도 합니다.


어린 수녀들이 바닥에 큰 자루를 깔고 
깨단을 두 손으로 들고서 툭툭 털어놓으면
농장 담당 수녀님은 볕에 깨를 잘 마르도록 이리 저리 고루 펼치십니다.
눌렀을 때 “딱” 느낌이 나게 건조되었으면
키를 이용해 껍데기나 쭉정이를 날려버리시지요. 
실로 농장 수녀님의 깨 고르는 기술이 돋보이는 시간입니다.
햇볕과 바람, 사람의 정성이 더해진 기다림 속에서 
속이 꽉 찬 씨앗이요 동시에 열매인
알짜 깨만 추려 갈무리하게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 시대의 농사법에는
이러한 씨 고르기 작업을 거치지 않았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분명한 사실은
오늘 비유 속에서 자기 밭에 좋은 씨를 뿌리는 사람은
자신의 밭에 좋은 씨를 뿌렸음에도
사람들이 자는 동안에 원수가 가라지를 덧뿌리고 가는 바람에
가라지들이 자라기 시작하니 낭패였을 터입니다.


줄기가 나고 열매를 맺을 때 밀과 함께 드러나는 가라지,
밭을 가꾸고 돌보는 종들이
집주인에게 ‘가라지를 거두어 들일까’ 의논하지만
집주인은 오직 좋은 씨가 맺은 열매, 밀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늘 나라는 좋은 씨, 
곧 선인(善人)과 의인(義人)의 몫입니다.


비록 악인(惡人),
불의한 자로서의 삶이 점철된 삶을 살았을지라도
회개를 통하여, 삶의 방향 전환을 통하여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열매로 변화되어 가는 이들의 몫입니다.


완벽하고 완전하지 않아도
우리의 주인인 하느님께서 우리를 “좋은 씨”로 골라 내시고
당신의 밭인 세상에 뿌려주심을 믿어야 합니다.
바람에 훌훌 날아가버리는 가벼운 가라지의 영혼이 아닌
속이 꽉찬, 단단한 밀의 영혼으로 거듭나는 자들의 몫임을 이야기하시는 듯 합니다.


우리의 시간을 인내해주시는 하느님의 마음이
우리의 마지막 날에는 확실히 드러난 가라지를 뽑아내는 작업 안에서
“자비와 정의”로 드러날 것입니다.


우리는 하느님께서 고르신 “좋은 씨”임을 명심해야 하겠습니다.
무럭 무럭 밭에서 함께 자라나는 밀과 가라지,
그 밭 가운데에서 알곡 좋은 밀로 열매맺을 수 있도록
주어지는 햇빛, 양분, 사랑을 적절히 받아 누리는 우리들이기를 기대해 봅니다.


수확 때까지 밀과 가라지가 함께 자라도록 인내하시는 밭 주인, 하느님의 뜻은
가라지가 아닌 밀을 추수하는데 집중하심을 다시 한 번 기억하는 오늘입니다.


전 요세피나 수녀  


+ 마태 13,24-30 

그때에 24 예수님께서 또 다른 비유를 들어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하늘 나라는 자기 밭에 좋은 씨를 뿌리는 사람에 비길 수 있다. 25 사람들이 자는 동안에 그의 원수가 와서 밀 가운데에 가라지를 덧뿌리고 갔다.
26 줄기가 나서 열매를 맺을 때에 가라지들도 드러났다. 27 그래서 종들이 집주인에게 가서, ‘주인님, 밭에 좋은 씨를 뿌리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가라지는 어디서 생겼습니까?’ 하고 묻자, 28 ‘원수가 그렇게 하였구나.’ 하고 집주인이 말하였다.
종들이 ‘그러면 저희가 가서 그것들을 거두어 낼까요?’ 하고 묻자, 29 그는 이렇게 일렀다. ‘아니다. 너희가 가라지들을 거두어 내다가 밀까지 함께 뽑을지도 모른다. 30 수확 때까지 둘 다 함께 자라도록 내버려 두어라. 수확 때에 내가 일꾼들에게, 먼저 가라지를 거두어서 단으로 묶어 태워 버리고, 밀은 내 곳간으로 모아들이라고 하겠다.’”

Gospel, Matthew  13,24-30 

 24 He put another parable before them, ‘The kingdom of Heaven may be compared to a man who sowed goodseed in his field.25 While everybody was asleep his enemy came, sowed darnel all among the wheat, and made off.
26 When the new wheat sprouted and ripened, then the darnel appeared as well.
27 The owner’s labourers went to him and said, “Sir, was it not good seed that you sowed in your field? If so, where does the darnel come from?”
28 He said to them, “Some enemy has done this.” And the labourers said, “Do you want us to go and weed it out?”
29 But he said, “No, because when you weed out the darnel you might pull up the wheat with it.
30 Let them both grow till the harvest; and at harvest time I shall say to the reapers: First collect the darnel and tie it in bundles to be burnt, then gather the wheat into my barn.”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