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찬미받으소서> 주간’을 향하여


회칙 <찬미받으소서> 반포 5주년을 맞아
교황님께서 우리 모두를 초대하십니다.


창조주께서는 우리를 저버리지 않으십니다.
창조주께서는 사랑의 계획을 결코 포기하지 않으시고
우리를 창조하신 것을 후회하지 않으십니다.
인류는 여전히 우리의 공동의 집을 건설하는 데에 협력할 능력이 있습니다.

The Creator does not abandon us;
he never forsakes his loving plan or repents of having created us.
Humanity still has the ability to work together in building our common home.” (13항)

우리는 모두 저마다 자신의 문화, 경험, 계획, 재능으로 하느님의 도구가 되어
피조물 보호에 협력할 수 있습니다.

All of us can cooperate as instruments of God for the care of creation,
each according to his or her own culture, experience,
involvements and talents.” (14항)


‘기후위기의 시대’, ‘일촉즉발’,
‘모든 것이 인간의 잘못으로 일어났으나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 분위기는
선한 지향을 가지고 작은 것이라도 실천하려는 이들의 고개를 떨구게 합니다.
답답함과 실망감, 불안감으로 한숨을 짓는 이 때에
다시 <찬미 받으소서>를 펼치며, 교황님의 희망 찬 초대를 듣습니다.
앞으로 또 한걸음~!!^^*

*함께 읽어요~! 회칙 1-16항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