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15,12-17 부활 제5주간 금요일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친구로 초대하십니다
이미 우리는 그분의 친구이고
그분은 우리의 친구입니다

이는,
우리 삶의 자리를 돌아보게도 합니다
나는 누구에게 친구인가?
나의 친구는 누구인가?

나에게 친구이신 예수님
예수님께 친구인 나 외에
나는 누구에게 친구가 되어주고 있는지
누구에게 친구로 다가가고 있는지
질문을 던져보게도 됩니다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는
누군가에게 친구가 되어줄 마음은 있는걸까요?

언제 찾아가도
편한 친구가 되어줄 것 같은 사람
내가 의기소침해져 있을때
기껍게 다가와 손내밀어 주는 사람
그런 친구가 있는지요
 
타인에 대해
지적, 판단, 심판, 단죄, 비난이 아니라
하늘처럼 넓은 마음으로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고
그 사람의 고유함을 인정하고 포용하는 태도가
우리를 친구의 모습으로 거듭나게 해 줄 것입니다  

하느님의 외아들이시며
신성과 인성을 다 취하신
예수님께서 종의 마음으로
우리의 친구가 되어 주시는데
우리가 무엇이기에
이웃 위에 올라서겠으며
이웃 위에 군림하겠습니까

겸허한 마음
낮은 마음으로
모든 이의 친구가 되어주는
우리가 되면 좋겠습니다



김연희마리아수녀

+ 요한 15,12-17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2 “이것이 나의 계명이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13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14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을 실천하면 너희는 나의 친구가 된다.
15 나는 너희를 더 이상 종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종은 주인이 하는 일을 모르기 때문이다.
내가 내 아버지에게서 들은 것을 너희에게 모두 알려 주었기 때문이다.
16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너희가 가서 열매를 맺어
너희의 그 열매가 언제나 남아 있게 하려는 것이다.
그리하여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버지께 청하는 것을
그분께서 너희에게 주시게 하려는 것이다.
17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  Jn 15:12-17

Jesus said to his disciples:
“This is my commandment: love one another as I love you.
No one has greater love than this,
to lay down one’s life for one’s friends.
You are my friends if you do what I command you.
I no longer call you slaves,
because a slave does not know what his master is doing.
I have called you friends,
because I have told you everything I have heard from my Father.
It was not you who chose me, but I who chose you
and appointed you to go and bear fruit that will remain,
so that whatever you ask the Father in my name he may give you.
This I command you: love one another.”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