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14,7-14 부활 제4주간 토요일

오늘 복음 첫머리에 예수님께서는
​ “너희가 나를 알게 되었으니 내 아버지도 알게 될 것이다.
이제부터 너희는 그분을 아는 것이고,
또 그분을 뵌 것이다.”
라고 하신다.

​제자들이 예수님을 아는 것이 하느님을 아는 것이고,
당신을 보는 것이 아버지를 뵌 것이라고 하시지만
그 말씀을 듣고도 이해하지 못한 필립보는
“아버지를 뵙게 해 주십시오.”
라고 다시 청한다.

예수님 이외에는 아버지께로 가는 길이 없고
아버지를 알 수 있는 다른 방도가 없다는 말씀에
필립보는 아직도 예수님의 정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몰이해 상태에 머문다.
예수님이 지금까지 한 모든 일들과
예수님의 인격을 필립보는 이해하지 못한다.

예수님을 보는 것이
곧 아버지를 보는 것
아버지 안에 에수님이 계시고
예수님 안에 아버지가 계시다는 것을
예수님은 이해가 되지 않으면
‘믿으라.’고 하신다.
못 믿겠거든 내가 하는 모든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으라.’고 하신다.

하느님을 찾는 일은 오직 에수님 안에서
또 예수님께서 말과 행적으로
계시한 것들 안에서만 찾을 수 있다고
강조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에서
예수님이 제자들을 보고 있으면
참 답답해 하시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무리 설명을 해도 못 알아들으니까…
그런데도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앞으로 제자들이 당신이 하신 일보다
더 큰일들을 하게 될 것이라고 하신다.
못 알아듣는 제자에게
더 큰일을 하게 될 것이라고?
어떻게?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내 이름으로” 청하라고 하신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하는 것은
예수님의 마음과 예수님의 정신으로,
예수님과 같은 애정을 가지고 하라는 것이다.

​우리 또한 제자들처럼
예수님의 말씀을 못 알아들을 때가 많다.
우리는 모든 것을 다 이해할 수가 없다.
믿어야 한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고
예수님의 마음과 정신을 가지고 모든 일을 할때
우리는 아버지의 뜻과 일치된 일,
주님이 우리에게 맡긴 사명을 충실히 다 하는 것이고
그때에 주님은 “다 이루어 주겠다.”고 하신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7-14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7 “너희가 나를 알게 되었으니 내 아버지도 알게 될 것이다.
이제부터 너희는 그분을 아는 것이고, 또 그분을 이미 뵌 것이다.”
8 필립보가 예수님께, “주님, 저희가 아버지를 뵙게 해 주십시오.
저희에게는 그것으로 충분하겠습니다.” 하자,
9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필립보야, 내가 이토록 오랫동안 너희와 함께 지냈는데도,
너는 나를 모른다는 말이냐?
나를 본 사람은 곧 아버지를 뵌 것이다.
그런데 너는 어찌하여 ‘저희가 아버지를 뵙게 해 주십시오.’ 하느냐?
10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다는 것을
너는 믿지 않느냐?
내가 너희에게 하는 말은 나 스스로 하는 말이 아니다.
내 안에 머무르시는 아버지께서 당신의 일을 하시는 것이다.
11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시다고 한 말을 믿어라.
믿지 못하겠거든 이 일들을 보아서라도 믿어라.
12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를 믿는 사람은 내가 하는 일을 할 뿐만 아니라,
그보다 더 큰 일도 하게 될 것이다.
내가 아버지께 가기 때문이다.
13 너희가 내 이름으로 청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내가 다 이루어 주겠다.
그리하여 아버지께서 아들을 통하여 영광스럽게 되시도록 하겠다.
14 너희가 내 이름으로 청하면 내가 다 이루어 주겠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Gospel Jn 14:7-14
Jesus said to his disciples: 
“If you know me, then you will also know my Father. 
From now on you do know him and have seen him.” 
Philip said to Jesus, 
“Master, show us the Father, and that will be enough for us.” 
Jesus said to him, “Have I been with you for so long a time
and you still do not know me, Philip? 
Whoever has seen me has seen the Father. 
How can you say, ‘Show us the Father’? 
Do you not believe that I am in the Father and the Father is in me? 
The words that I speak to you I do not speak on my own. 
The Father who dwells in me is doing his works. 
Believe me that I am in the Father and the Father is in me,
or else, believe because of the works themselves. 
Amen, amen, I say to you,
whoever believes in me will do the works that I do,
and will do greater ones than these,
because I am going to the Father. 
And whatever you ask in my name, I will do,
so that the Father may be glorified in the Son. 
If you ask anything of me in my name, I will do it.”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