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11,45-56 사순 제5주간 토요일

마리아에게 갔다가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본
유다인들 가운데에서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믿게 되었다.
그러나 그들 가운데 몇 사람은
바리사이들에게 가서,
에수님께서 하신 일을 알렸다.
…이렇게 하여 그날 그들은
예수님을 죽이기로 결의하였다.

바리사이들에게 가서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알린 후
결과적으로 예수님을 죽이기로 결의하게 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알린 사람은
예수님을 반대하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예수님을 믿게 된 사람 가운데 몇 사람이었습니다.

이들은 왜 이런일을 하였을까요?

그들의 그런 행동이
결국 예수님을 죽음으로 몰고가게 됨을 알았을까요?
단순히 이들의 그 행동만으로
예수님께서 돌아가시게 되지는 않았겠지만
그 일로 인해 바리사이들은 의회를 소집하고
그날 그들은 예수님을 죽이기로 결의하게 되었습니다.

‘믿는 사람’
나는 예수님을 믿는사람으로
나의 말과 행동을 돌아보게 됩니다.
예수님을 믿고 따른다고 하면서도
나의 말과 행동이
과연 믿는 사람답게 말하고 행동하는지…
우리의 작은 말과 행동은 나비효과가 되어
어딘가에서는 태풍이 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을 믿는다는 사람의 작은 말과 행동이
믿지 않는 이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생각하며
좀 더 깊이 생각하고 기도하고 분별하여
선택하고 말하고 행동해야겠습니다.

-기 여호수아 수녀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45-56


그때에 45 마리아에게 갔다가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본 유다인들 가운데에서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믿게 되었다.
46 그러나 그들 가운데 몇 사람은 바리사이들에게 가서,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알렸다.
47 그리하여 수석 사제들과 바리사이들이 의회를 소집하고 이렇게 말하였다.
“저 사람이 저렇게 많은 표징을 일으키고 있으니,
우리가 어떻게 하면 좋겠소?
48 저자를 그대로 내버려 두면 모두 그를 믿을 것이고,
또 로마인들이 와서 우리의 이 거룩한 곳과 우리 민족을 짓밟고 말 것이오.”
49 그들 가운데 한 사람으로서 그해의 대사제인 카야파가 말하였다.
“여러분은 아무것도 모르는군요.
50 온 민족이 멸망하는 것보다 한 사람이 백성을 위하여 죽는 것이
여러분에게 더 낫다는 사실을 여러분은 헤아리지 못하고 있소.”
51 이 말은 카야파가 자기 생각으로 한 것이 아니라,
그해의 대사제로서 예언한 셈이다.
곧 예수님께서 민족을 위하여 돌아가시리라는 것과,
52 이 민족만이 아니라 흩어져 있는 하느님의 자녀들을
하나로 모으시려고 돌아가시리라는 것이다.
53 이렇게 하여 그날 그들은 예수님을 죽이기로 결의하였다.
54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더 이상 유다인들 가운데로 드러나게 다니지 않으시고,
그곳을 떠나 광야에 가까운 고장의 에프라임이라는 고을에 가시어,
제자들과 함께 그곳에 머무르셨다.
55 유다인들의 파스카 축제가 가까워지자,
많은 사람이 자신을 정결하게 하려고
파스카 축제 전에 시골에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갔다.
56 그들은 예수님을 찾다가 성전 안에 모여 서서 서로 말하였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오?
그가 축제를 지내러 오지 않겠소?”


 
Gospel Jn 11:45-56
 
Many of the Jews who had come to Mary
and seen what Jesus had done began to believe in him.
But some of them went to the Pharisees
and told them what Jesus had done.
So the chief priests and the Pharisees
convened the Sanhedrin and said,
“What are we going to do?
This man is performing many signs.
If we leave him alone, all will believe in him,
and the Romans will come
and take away both our land and our nation.”
But one of them, Caiaphas,
who was high priest that year, said to them,
“You know nothing,
nor do you consider that it is better for you
that one man should die instead of the people,
so that the whole nation may not perish.”
He did not say this on his own,
but since he was high priest for that year,
he prophesied that Jesus was going to die for the nation,
and not only for the nation,
but also to gather into one the dispersed children of God.
So from that day on they planned to kill him.
 
So Jesus no longer walked about in public among the Jews,
but he left for the region near the desert,
to a town called Ephraim,
and there he remained with his disciples.
 
Now the Passover of the Jews was near,
and many went up from the country to Jerusalem
before Passover to purify themselves.
They looked for Jesus and said to one another
as they were in the temple area, “What do you think?
That he will not come to the feast?”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