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 11,19-27 성녀 마르타 기념일


“알고 있습니다.”
“믿습니다.”


이 두 말은 비슷하면서도 참 다른 것 같습니다.

예수님을 알고 있을 때
저는 멀리서 그분을 지켜보았습니다.
그분이 하시는 일을 하시도록 바라보았습니다.
그리고 운이 좋으면 그분의 은총을 입길 원했습니다.

하지만 그분을 믿기 시작할 때
그분을 따르고 싶었습니다.
내가 잘 해낼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또한 그 길이 편하고 쉬운 길은 아닌것 같았지만,
그 길만이 참된 것인것 같았기에 따르지 않고서는 안될 것 같았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마르타가 오빠를 잃은 큰 슬픔 중에도
예수님이 오신다는 말에 벌떡 일어나 그분을 맞으러 나가고,
“예, 주님! 믿습니다” 를 자신있게 외치는 모습에서
 마르타의 믿음이 생명력있게 살아 숨쉬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앎이 마음으로 내려와
마르타처럼 힘차게 예수님을 증거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고 에스텔 수녀


+ 요한 11,19-27 

그때에 19 많은 유다인이 마르타와 마리아를 그 오빠 일 때문에 위로하러 와 있었다. 20 마르타는 예수님께서 오신다는 말을 듣고 그분을 맞으러 나가고, 마리아는 그냥 집에 앉아 있었다.
21 마르타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주님, 주님께서 여기에 계셨더라면 제 오빠가 죽지 않았을 것입니다. 22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주님께서 청하시는 것은 무엇이나 들어주신다는 것을 저는 지금도 알고 있습니다.”
23 예수님께서 마르타에게, “네 오빠는 다시 살아날 것이다.” 하시니, 24 마르타가 “마지막 날 부활 때에 오빠도 다시 살아나리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였다.
25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 나를 믿는 사람은 죽더라도 살고, 26 또 살아서 나를 믿는 모든 사람은 영원히 죽지 않을 것이다. 너는 이것을 믿느냐?”
27 마르타가 대답하였다. “예, 주님! 저는 주님께서 이 세상에 오시기로 되어 있는 메시아시며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믿습니다.”

Gospel, John  11,19-27
 
19 and many Jews had come to Martha and Mary to comfort them about their brother.
20 When Martha heard that Jesus was coming she went to meet him. Mary remained sitting in the house.
21 Martha said to Jesus, ‘Lord, if you had been here, my brother would not have died,
22 but even now I know that God will grant whatever you ask of him.’
23 Jesus said to her, ‘Your brother will rise again.’
24 Martha said, ‘I know he will rise again at the resurrection on the last day.’
25 Jesus said: I am the resurrection. Anyone who believes in me, even though that person dies, will live,
26 and whoever lives and believes in me will never die. Do you believe this?
27 ‘Yes, Lord,’ she said, ‘I believe that you are the Christ, the Son of God, the one who was to come into this world.’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