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9,32-38 연중 제14주간 화요일


가르치시고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셨다.

마태오 복음사가는 군중을
목자없는 양들처럼 시달리며
기가 꺾여있다고 합니다.
그런 군중에게
먼저 가르치시고,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고,
그 중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고쳐 주셨지요.

먼저 군중을 가르친다는 의미는
전체에게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과 같다는 생각이듭니다.
모든 이들에게 똑같이 햇빛을 주시는 것처럼요.
그 다음으로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는데
알아들을 귀가 있는 이들은 알아듣겠지요.
마지막으로 병든 이와 허약한 이들을 고쳐주십니다.

본문 내용을 읽으면서
사람들을 준비시키는 예수님의 모습을 만나게 됩니다.
가르침으로 준비가 되어 있다면
복음 선포를 해도 잘 알아듣겠지요.

가톨릭에서는 결혼하기 전에
가나혼인강좌를 받아야 
혼인성사를 받을 수 있는 것처럼
준비를 하게 되지요.

깨어 준비하고 있다면
어느 것에서나,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요!!!

* 양 마리 아모스 수녀 *

✠ 마태 9,32-38

그때에 32 사람들이 마귀 들려 말못하는 사람 하나를 예수님께 데려왔다.
33 마귀가 쫓겨나자 말못하는 이가 말을 하였다.
그러자 군중은 놀라워하며,
“이런 일은 이스라엘에서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하고 말하였다.
34 그러나 바리사이들은,
“저 사람은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 하였다.
35 예수님께서는 모든 고을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면서,
회당에서 가르치시고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셨다.
36 그분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처럼 시달리며 기가 꺾여 있었기 때문이다.
37 그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38 그러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 Mt 9:32-38
 
A demoniac who could not speak was brought to Jesus,
and when the demon was driven out the mute man spoke.
The crowds were amazed and said,
“Nothing like this has ever been seen in Israel.”
But the Pharisees said,
“He drives out demons by the prince of demons.”
Jesus went around to all the towns and villages,
teaching in their synagogues,
proclaiming the Gospel of the Kingdom,
and curing every disease and illness.
At the sight of the crowds, his heart was moved with pity for them
because they were troubled and abandoned,
like sheep without a shepherd.
Then he said to his disciples,
“The harvest is abundant but the laborers are few;
so ask the master of the harvest
to send out laborers for his harvest.”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