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9,32-38 연중 제14주간 화요일


마귀가 쫓겨나고 말못하는 이가 말을 하자 군중은 놀라워한다.
“이런 일은 이스라엘에서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같은 상황에서 바리사이들은 말한다.
“저 사람은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
 
그 두 분위기 안에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길을 걸으신다.
모든 고을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며 하늘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고,
병자와 허약한 이를 모두 고쳐주신다.
그들을 향한 가엾은 마음을 가장 앞자리에 두신다.
 
누군가가 놀라운 일을 해냈을 때
우리들 또한 두 가지 반응을 보인다.
그것은 바로 긍정적인 반응과 부정적인 반응이다.
의심하고, 비판하고, 부정하는 사람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놀라워하며
오히려 내가 할 수 없는 일을 해주었음에
감사하게 생각하는 사람이다.
나는 어느 자리에 있는가?
 
그 모든 상황 안에서 예수님은 전혀 흔들리지 않으신다.
이쪽에도 저쪽에도 치우치지 않으신다.
당신께서 하실 일을 하실 뿐이다.
 
오늘 복음을 통해 내 자리에 대해 묵상해보았다.
나는 어디에 있는지….
그리고 떠오른 단어는 ‘일꾼’이었다
바로 ‘주님의 일꾼’이라는 자리.
주인이신 주님께서 바라시는 일을 하는 것이다.
 
많은 이들이 주인으로 행세하기를 원하기에
주님께서는 기도하라고 말씀하신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군은 적다.
그러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나는 일꾼이다.
그래서 오늘도 주님의 일꾼으로 행복하게 살 수 있기를 기도한다.
 
김 조안 수녀


+ 마태 9,32-38  

그때에 32 사람들이 마귀 들려 말못하는 사람 하나를 예수님께 데려왔다. 33 마귀가 쫓겨나자 말못하는 이가 말을 하였다. 그러자 군중은 놀라워하며, “이런 일은 이스라엘에서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하고 말하였다. 
34 그러나 바리사이들은, “저 사람은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 하였다. 
35 예수님께서는 모든 고을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면서, 회당에서 가르치시고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셨다. 36 그분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처럼 시달리며 기가 꺾여 있었기 때문이다. 37 그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38 그러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Gospel, Matthew 9,32-38
 
32 They had only just left when suddenly a man was brought to him, a dumb demoniac.
33 And when the devil was driven out, the dumb man spoke and the people were amazed and said, ‘Nothing like this has ever been seen in Israel.’
34 But the Pharisees said, ‘It is through the prince of devils that he drives out devils.’
35 Jesus made a tour through all the towns and villages, teaching in their synagogues, proclaiming the good news of the kingdom and curing all kinds of disease and all kinds of illness.
36 And when he saw the crowds he felt sorry for them because they were harassed and dejected, like sheep without a shepherd.
37 Then he said to his disciples, ‘The harvest is rich but the labourers are few, 38 so ask the Lord of the harvest to send out labourers to his harvest.’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