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7,7-12 사순 제1주간 목요일


부탁
 
부탁을 해 본 일이 있으신지요?
편하게 부탁할 만한  사람이 몇 명 정도 있을까요?
1명~2명…? 
많으면 많을수록 행복한 삶을 살고 계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최근에 나에게 부탁한 사람을
떠올릴 수 있을까요?
 
이웃의 청을 들어주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제발 나에게 ‘청하여라’ 부탁하라고
신신당부 하십니다.
 
정말 그분은 우리의 사고를 뛰어넘는 분, 
우리의 길과는 반대의 길을 걸어가시는 분
놀랍기 그지없습니다.
 
우리에게 늘 새로운 힘을 주시는 그분과 함께
조금은 힘들겠지만 나 자신을 내려놓고
이웃에게 손 내미는 하루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김 벨라 수녀-

+ 마태 7,7-12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7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8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9 너희 가운데 아들이 빵을 청하는데 돌을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10 생선을 청하는데 뱀을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11 너희가 악해도 자녀들에게는 좋은 것을 줄 줄 알거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좋은 것을 얼마나 더 많이 주시겠느냐?
12 그러므로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 이것이 율법과 예언서의 정신이다.”
 
Gospel, Matthew  7,7-12
 
7 ‘Ask, and it will be given to you; search, and you will find; knock, and the door will be opened to you.
8 Everyone who asks receives; everyone who searches finds; everyone who knocks will have the door opened.
9 Is there anyone among you who would hand his son a stone when he asked for bread?
10 Or would hand him a snake when he asked for a fish?
11 If you, then, evil as you are, know how to give your children what is good, how much more will your Father in heaven give good things to those who ask him!
12 ‘So always treat others as you would like them to treat you; that is the Law and the Prophets.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