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7,7-12 사순 제1주간 목요일

사람은 늘 한계가 있어 무한한 존재께
많은 것을 청하곤 합니다.
부족함이 있어서 좋지않다고 느껴지다가도
한번 더 생각해보면
우리가 불완전하기에
하느님의 존재를 깨달아왔습니다.

불완전한 우리를 위해
하느님은 많은 것들을 베풀어주십니다.
우리가 이야기하지 않아도
우리의 필요를 다 알고 계시는 분이시기에
우리에게 무엇이 좋은지,
무엇이 독이 될지를 몇 발 앞서 보십니다.
그런 분에게 우리는 기도를 합니다.

하느님은 우리에게 좋은 것을 베풀어 주십니다.
너희가 악해도
자녀들에게는 좋은 것을 줄 줄 알거든(마태7,11)
선이신 하느님께서는 좋은 것을
얼마나 더 주시려하는지요.

그러니 저는 좋은 것을
알아볼 수 있는 눈을 청합니다.
하느님의 시선으로 좋은 것을
청하는 내가 되길 원합니다.
그리고 믿음을 청합니다.
하느님께서 주신 것이
나에게 무엇보다 좋은 것임을
확고히 믿는 내가 되길 원합니다.

-루아수녀-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7-12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7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8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9 너희 가운데 아들이 빵을 청하는데 돌을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10 생선을 청하는데 뱀을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11 너희가 악해도 자녀들에게는 좋은 것을 줄 줄 알거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좋은 것을 얼마나 더 많이 주시겠느냐?
12 그러므로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
이것이 율법과 예언서의 정신이다.”


 

Gospel Mt 7:7-12
 
Jesus said to his disciples:
“Ask and it will be given to you;
seek and you will find;
knock and the door will be opened to you.
For everyone who asks, receives; and the one who seeks, finds;
and to the one who knocks, the door will be opened.
Which one of you would hand his son a stone
when he asked for a loaf of bread,
or a snake when he asked for a fish?
If you then, who are wicked,
know how to give good gifts to your children,
how much more will your heavenly Father give good things
to those who ask him.
 
“Do to others whatever you would have them do to you.
This is the law and the prophets.”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