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5,43-48 사순 제1주간 토요일

누가 저의 원수입니까?
원수의 사전적 의미는
‘원한이 맺힐 정도로 자기에게
해를 끼친 사람이나 집단’이고,
원한은 ‘억울하고 원통한 일을 당하여
응어리진 마음’ 이라고 합니다.

우리는 원수를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이해할 수도 실천할 수 없다고 쉽게 말합니다.
그런데 살아가면서 원한까지 질만한 원수가 있나요?
있는 사람들도 분명히 있겠지요?…
그러나 우리가 살아가는 일상안에서
이렇게 까지 원수질 만한 일이
많지는 않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면서 정말 내가 사랑해야 하는 사람은
누구인가를 떠올려봅니다.

일상에서 우리가 진짜 사랑하지 못하고
쉽게 미워하는 사람은
저 멀리 보기도 싫은 원수보다는
함께 지내는 가까운 사람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함께 일하는 직장동료, 학교친구들, 자주만나는 사람들
심지어는 가족들까지도 크고 작은
부딪힘 안에서 쉽게 화를 내고 짜증내며 미워하죠
나에게 불편을 주고
함께 일하면서,
살면서 뜻이 맞지 않아서요.
그 사람들이 원수라서 사랑하지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가 평범한 일상 안에서
가까이 지내는 사람들과의 크고 작은 어려움 속에서도
그들을 이해하고 용서하고 사랑하고자 노력한다면
또 그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고
주님의 평화를 맛본다면
혹시나 진짜 원수까지도 사랑하는 일이
조금은 더 쉬워지진 않을까요?

원수를 사랑해야지 하는 큰 목표가 아니라
일상 안에서 크고 작은 부딪힘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위사람을
먼저 용서하고 사랑해 보는 건 어떨까요?
사실 가까이 지내며 자주 만나고
혹은 함께 사는 사람을 사랑하는 것도
원수를 사랑하는 것 만큼 쉽지않습니다…

주님.. 주님께서는 누구에게나
똑같은 해와 똑같은 비를 주시는 분이십니다.
주님께서 사랑하는 그 자녀들을
저도 사랑할 수 있도록
제 마음이 당신의 마음과 같게 하소서.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43-4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3 “‘네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
그리고 네 원수는 미워해야 한다.’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44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45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
그분께서는 악인에게나 선인에게나 당신의 해가 떠오르게 하시고,
의로운 이에게나 불의한 이에게나 비를 내려 주신다.
46 사실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상을 받겠느냐?
그것은 세리들도 하지 않느냐?
47 그리고 너희가 자기 형제들에게만 인사한다면,
너희가 남보다 잘하는 것이 무엇이겠느냐?
그런 것은 다른 민족 사람들도 하지 않느냐?
48 그러므로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Gospel Mt 5:43-48
 
Jesus said to his disciples:
“You have heard that it was said,
You shall love your neighbor and hate your enemy.
But I say to you, love your enemies,
and pray for those who persecute you,
that you may be children of your heavenly Father,
for he makes his sun rise on the bad and the good,
and causes rain to fall on the just and the unjust.
For if you love those who love you, what recompense will you have?
Do not the tax collectors do the same?
And if you greet your brothers and sisters only,
what is unusual about that?
Do not the pagans do the same?
So be perfect, just as your heavenly Father is perfect.”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