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5,38-42 연중 제11주간 월요일


수님께서는 언제나 우리들의 생각을 뒤엎습니다.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라고 생각하고 살아왔던 옛 전통에서 벗어나
오히려 용서하고, 상대방이 원하는 만큼, 아니…. 원하는 것보다 더 해주라고 하시지요.
예수님의 말씀은 머리로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행동으로 옮기기까지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미움, 다툼, 이해하지 못하는 마음을 버리고 나아가야 하는데
내 안에 ‘왜?’ 라는 질문이 예수님께 나아가려는 발걸음을 막습니다.
그러다보니 또 마음이 불편해지고 죄를 짓고, 또 다시 후회하는 저의 모습을 보게 되지요…
먼저 용서하고 먼저 이해하면 되는데 왜 이렇게 쉽지 않은 것일까요?
‘ 나를 따르려면 네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라는 말씀이 떠오릅니다.
예수님을 따르려는 간절한 마음…. 그러기 위해 버리고 십자가를 져야함을 늘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힘들어도…. 그것이 예수님을 닮아가는 가장 빠른 길이기에….. 

그래서 오늘도 기도합니다.
“마음이 양선하시고 겸손하신 예수님, 저희 마음도 주님의 마음과 같게 하소서. 아멘.”

                                                                                                               이 알로이시아 수녀—☆


​+ 마태 5,38-42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8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하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39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악인에게 맞서지 마라. 오히려 누가 네 오른뺨을 치거든 다른 뺨마저 돌려 대어라. 40 또 너를 재판에 걸어 네 속옷을 가지려는 자에게는 겉옷까지 내주어라. 41 누가 너에게 천 걸음을 가자고 강요하거든, 그와 함께 이천 걸음을 가 주어라. 42 달라는 자에게 주고 꾸려는 자를 물리치지 마라.”

Gospel, Matthew 5,38-42 
 
38 ‘You have heard how it was said: Eye for eye and tooth for tooth.
39 But I say this to you: offer no resistance to the wicked. On the contrary, if anyone hits you on the right cheek, offer him the other as well;
40 if someone wishes to go to law with you to get your tunic, let him have your cloak as well.
41 And if anyone requires you to go one mile, go two miles with him.
42 Give to anyone who asks you, and if anyone wants to borrow, do not turn away.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