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5,17-19 사순 제3주간 수요일


참행복 선언을 시작으로 하는 산상설교는
율법과 예언서가 전부였던
그 당시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에게
알아듣기 힘든 예수님의 말씀이었다.
거기다가 그들의 율법을 완성하러 오셨다는 예수님.
 
사도 바오로는 남을 사랑하는 사람은
율법을 완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계명은
이웃을 나 자신처럼 사랑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요약했다.
그리고 그 사랑이 율법의 완성이라고 고백한다
(로마서 13, 8~10).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이 말해준다.
당신 자신이 아닌 우리를 위해 십자가를 지고 죽기까지 한 사랑!
인간을 끝까지 사랑한 바로 그 사랑이 율법을 완성케 했다.
 
나는 이렇게 고백한다.
예수님은 사랑이시다.
그러므로 율법의 완성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시라고.
 
박 에끌레시아 수녀 

+ 마태 5,17-19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7 “내가 율법이나 예언서들을 폐지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마라. 폐지하러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왔다. 1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과 땅이 없어지기 전에는, 모든 것이 이루어질 때까지 율법에서 한 자 한 획도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19 그러므로 이 계명들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것 하나라도 어기고 또 사람들을 그렇게 가르치는 자는 하늘 나라에서 가장 작은 자라고 불릴 것이다. 그러나 스스로 지키고 또 그렇게 가르치는 이는 하늘 나라에서 큰사람이라고 불릴 것이다.”

Gospel, Matthew 5,17-19
17 ‘Do not imagine that I have come to abolish the Law or the Prophets. I have come not to abolish but to complete them.
18 In truth I tell you, till heaven and earth disappear, not one dot, not one little stroke, is to disappear from the Law until all its purpose is achieved.
19 Therefore, anyone who infringes even one of the least of these commandments and teaches others to do the same will be considered the least in the kingdom of Heaven; but the person who keeps them and teaches them will be considered great in the kingdom of Heaven.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