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4,18-22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그들은 곧바로
그물과 배와 아버지를 버려두고
예수님을 따랐다.
 
어제부터 전례력으로
새로운 시작인 대림시기가 시작되었고, 
공교롭게도 오늘 복음에서는
베드로와 안드레아, 야고보와 요한이
예수님의 부르심을 받고 새 삶을 시작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여러 장소 중에서
갈릴래아 호수를 지나가시다가,
호수에 어망을 던지는 두 형제 어부를 보십니다.
어부는 보이지 않는 물속에 그물을 던져서
그 안에 있는 생물들을 끌어 올립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들이 하는 모습을 보시고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를 사람 낚는 어부로 만들겠다.”
고 부르시면서,
그들을 세상 가운데에서 낚으시어 당신 곁에 두시고
그들을 당신과 같은 몫을 하도록 만들고자 하십니다.
 
그러자 그들은 자신들이 손에 쥐고 있던
그물과 몸담고 있던 배를 버려두고
즉시 그분을 따릅니다. 
다른 두 제자도 마찬가지입니다.
복음에서 ‘곧바로 따랐다’라는 눈에 들어옵니다.
 
이 세상에서 처음으로 낚으신 제자들의 특징이
여기에서 드러납니다.
그들은 단순했고, 
익숙했던 것들을 버릴 용기도 있었고,
더욱이 부르심에 응답할 열린 마음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물고기를 낚는 어부였지만,
이제는 사람 낚는 어부로 변화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자신을 낚으신 것처럼…
 
주 예수 그리스도님!
새해를 맞이하여 당신께서는
우리를 다시금 부르시어 당신을 따르라 하십니다.
저희에게 열린 마음과 단순한 마음, 용기를 주시어
당신이 부르실 때 언제든 따라가게 하소서.
아멘.
 
김 요나단 수녀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4,18-22

그때에 18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 호숫가를 지나가시다가
두 형제, 곧 베드로라는 시몬과 그의 동생 안드레아가
호수에 어망을 던지는 것을 보셨다.
그들은 어부였다. 1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를 사람 낚는 어부로 만들겠다.”
20 그러자 그들은 곧바로 그물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
21 거기에서 더 가시다가 예수님께서 다른 두 형제,
곧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이 배에서
아버지 제베대오와 함께 그물을 손질하는 것을 보시고 그들을 부르셨다.
22 그들은 곧바로 배와 아버지를 버려두고 그분을 따랐다.


 
Gospel MT 4:18-22
 
As Jesus was walking by the Sea of Galilee, he saw two brothers,
Simon who is called Peter, and his brother Andrew,
casting a net into the sea; they were fishermen.
He said to them,
“Come after me, and I will make you fishers of men.”
At once they left their nets and followed him.
He walked along from there and saw two other brothers,
James, the son of Zebedee, and his brother John.
They were in a boat, with their father Zebedee, mending their nets.
He called them, and immediately they left their boat and their father
and followed him.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