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8,1-5.10 수호천사 기념일


사회에서 큰 사람이 되기 위해선
돈과 명예, 능력, 스펙 등
나 아닌 다른 것들로 가득채운다.
그러다보니 어느덧 하느님께도
마음보다는 양적인 기도로, 
내가 하는 봉사의 횟수와
미사 참여 횟수,
내가 한 선행 등
또 다시 나 아닌 다른 것들로
나를 포장하고선
하느님앞에 나아가
그것이 나인양 바라보시기를 바란다.

어린아이들이 하느님앞에서 보이는 모습은
다른 무엇도 아닌 그대로인 자신의 모습이다.
하느님앞에서 그 무엇도 아닌
창조하신 그 모습 그대로인 나를
결함도 많고 불완전하지만 당신을 닮은 그저 
‘나’로서 그분앞에 다가설 때
나는 비로소 크든 작든 자유로운 마음으로 
그분앞에 뛰어놀 수 있다.

-김 바니아 –

✠ 마태 18,1-5.10

1 그때에 제자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하늘 나라에서는 누가 가장 큰 사람입니까?” 하고 물었다.
2 그러자 예수님께서 어린이 하나를 불러 그들 가운데에 세우시고 3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회개하여 어린이처럼 되지 않으면,
결코 하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한다.
4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이처럼 자신을 낮추는 이가
하늘 나라에서 가장 큰 사람이다.
5 또 누구든지 이런 어린이 하나를 내 이름으로 받아들이면
나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10 너희는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업신여기지 않도록 주의하여라.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에서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늘 보고 있다.”


 
Gospel Mt 18:1-5, 10
 
The disciples approached Jesus and said,
“Who is the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He called a child over, placed it in their midst, and said,
“Amen, I say to you, unless you turn and become like children,
you will not enter the Kingdom of heaven.
Whoever humbles himself like this child
is the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And whoever receives one child such as this in my name receives me.
“See that you do not despise one of these little ones,
for I say to you that their angels in heaven
always look upon the face of my heavenly Father.”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