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7,14ㄴ-20 성 도미니코 사제 기념일


꿀벌은 몸통에 비해 날개가 너무 작아서
원래는 날 수 없는 몸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꿀벌은 자기가 날 수 없다는 사실을 모르고,
당연히 날 수 있다고 생각하여 열심히 날갯짓을 함으로써
정말로 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내 생에 단 한 번> 장영희


믿음의 힘, 크기의 차이가 아닌
있음과 없음의 차이임을 꿀벌에게서 배우고
겨자씨에게서 답을 찾는다.

믿음이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일 뿐
믿음이 크다, 작다가 중요하지 않음을……

믿음, 
겨자씨가 품고 있는 숲을 이룬 나무들의 희망,
오늘도 사랑의 점 하나 진하게 찍는 날이기를 기도한다.

“주님, 저에게 믿음을 더하여 주십시오.”
우리에게는 이미 하느님 심어주신 믿음이 
‘있음’을 품고 있는 이 기도에 간절함을 담으며
오늘을 봉헌한다.

겨자씨만한 우리네 믿음에 
주님 주시는 천상 믿음이 더하여져
나무가 숲이 되고 숲을 이룬 믿음으로 가득하기를!

전 요세피나 수녀

✠ 마태 17,14ㄴ-20

그때에 14 어떤 사람이 예수님께 다가와 무릎을 꿇고 15 말하였다.
“주님, 제 아들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간질병에 걸려 몹시 고생하고 있습니다.
자주 불 속으로 떨어지기도 하고 또 자주 물속으로 떨어지기도 합니다.
16 그래서 주님의 제자들에게 데려가 보았지만 그들은 고치지 못하였습니다.”
17 그러자 예수님께서 “아, 믿음이 없고 비뚤어진 세대야!
내가 언제까지 너희와 함께 있어야 하느냐?
내가 언제까지 너희를 참아 주어야 한다는 말이냐?
아이를 이리 데려오너라.” 하고 이르셨다.
18 그런 다음 예수님께서 호통을 치시자 아이에게서 마귀가 나갔다.
바로 그 시간에 아이가 나았다.
19 그때에 제자들이 따로 예수님께 다가와,
“어찌하여 저희는 그 마귀를 쫓아내지 못하였습니까?” 하고 물었다.
20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너희의 믿음이 약한 탓이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겨자씨 한 알만 한 믿음이라도 있으면,
이 산더러 ‘여기서 저기로 옮겨 가라.’ 하더라도 그대로 옮겨 갈 것이다.
너희가 못할 일은 하나도 없을 것이다.”


Gospel Mt 17:14-20
 
A man came up to Jesus, knelt down before him, and said,
“Lord, have pity on my son, who is a lunatic and suffers severely;
often he falls into fire, and often into water.
I brought him to your disciples, but they could not cure him.”
Jesus said in reply,
“O faithless and perverse generation, how long will I be with you?
How long will I endure you?
Bring the boy here to me.”
Jesus rebuked him and the demon came out of him,
and from that hour the boy was cured.
Then the disciples approached Jesus in private and said,
“Why could we not drive it out?”
He said to them, “Because of your little faith.
Amen, I say to you, if you have faith the size of a mustard seed,
you will say to this mountain,
‘Move from here to there,’ and it will move.
Nothing will be impossible for you.”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