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6,13-19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살아있다는 것은 참 신비롭습니다.
아주 작은 참새가 소곤소곤 숨을 쉬고 있을 때,
한 밤이 지나고 아주 여린 싹이 잎을 틔웠을 때,
그것이 어떻게 살아있는지 너무 신기해서 숨죽여 지켜보게 됩니다.

하느님도 가만히 숨죽이고 바라보면
아 그분께서 살아계시구나 하는 것을 느낍니다.
그리고 그분이 내 곁에 숨 쉬고 있다는 것을 감동할 때
내가 겪는 어려움들에 작은 위로가 됩니다.
“내가 혼자가 아니라 주님께서 날 바라보고 계시구나”
내 삶이 의미없이 표류하는 것이 아니라
그분의 눈길안에서 인도받고 있는 것이라는 것에
안도하게 됩니다.

베드로의 “살아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 라는 고백이
일상 깊이 묻어나는 삶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고 에스텔 수녀



​+ 마태 16,13-19

13 예수님께서 카이사리아 필리피 지방에 다다르시자 제자들에게, “사람의 아들을 누구라고들 하느냐?” 하고 물으셨다.
14 제자들이 대답하였다. “세례자 요한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어떤 이들은 엘리야라 하고, 또 어떤 이들은 예레미야나 예언자 가운데 한 분이라고 합니다.”
15 예수님께서 “그러면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하고 물으시자, 16 시몬 베드로가 “스승님은 살아 계신 하느님의 아드님 그리스도이십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17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시몬 바르요나야, 너는 행복하다! 살과 피가 아니라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그것을 너에게 알려 주셨기 때문이다. 18 나 또한 너에게 말한다. 너는 베드로이다. 내가 이 반석 위에 내 교회를 세울 터인즉, 저승의 세력도 그것을 이기지 못할 것이다.
19 또 나는 너에게 하늘 나라의 열쇠를 주겠다. 그러니 네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네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

Gospel, Matthew  16,13-19
 
13 When Jesus came to the region of Caesarea Philippi he put this question to his disciples, ‘Who do people say the Son of man is?’
14 And they said, ‘Some say John the Baptist, some Elijah, and others Jeremiah or one of the prophets.’
15 ‘But you,’ he said, ‘who do you say I am?’
16 Then Simon Peter spoke up and said, ‘You are the Christ, the Son of the living God.’
17 Jesus replied, ‘Simon son of Jonah, you are a blessed man! Because it was no human agency that revealed this to you but my Father in heaven.
18 So I now say to you: You are Peter and on this rock I will build my community. And the gates of the underworld can never overpower it.
19 I will give you the keys of the kingdom of Heaven: whatever you bind on earth will be bound in heaven; whatever you loose on earth will be loosed in heaven.’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