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4,1-12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 기념일

요한의 제자들은 가서
그의 주검을 거두어 장사지내고,
예수님께 까서 알렸다.
(마태 14,12)



오늘 복음은 두 부분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 번째는 예수님의 이야기를 들은 헤로데의 반응이고,
두 번째는 세례자 요한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이다.

헤로데는 예수님이 일으킨 기적에 대한 소문을 듣고,
예수님을 인식한 것이 아니라 
세례자 요한이 죽은이들 가운데서 되살아났다고 말한다.
“죽은 이들 가운데 되살아 난다.” 는 말 안에서
헤로데의 부활 신앙을 볼 수 있다.
헤로데는 에수님을 세례자 요한으로 오해하고 있다.

​두 번째 이야기는 세례자 요한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인데,
헤로데 안티파스는
“자기 동생, 필리포스의 아내 헤로디아의 일로
세례자 요한을 붙잡아 묶어
감옥에 가둔 일이 있었다.”고 한다.
“필리포스의 아내 헤로디아의 일”은
마르코 6, 17에 의하면,
헤로데 안티파스가 필리포스의 아내
헤로디아와 결혼했기 때문이다.
헤로데 안티파스는 부친, 헤로데 대왕과
왕비 마리암네 2세 사이에 태어난
헤로데 안티파스의 이복 동생이다.
헤로디아는 헤로데 대왕과 왕비 마리암네 1세 사이에 태어난
이복동생 아리스토불로스의 딸이다.
헤로디아는 숙부인 헤로데 필리포스와 결혼하여
딸 살로메 2세를 낳았으나 이혼하고,
또 다른 숙부 헤로데 안티파스와 재혼하였다.
그래서 세례자 요한이
 ” 그 여자를 차지하는 것은 옳지 않다.”
라고 여러 차례 말해왔고
헤로데 안티파스는 그런 요한을 죽이려 했으나
군중이 두려워 죽이지 않았다고 한다.
이유는 군중이 세례자 요한을
예언자로 여기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레위기 20, 21을 보면,
“어떤 사람이 자기 형제의 아내를 데리고 살면,
그것은 불결한 짓이다.
그가 제 형제의 치부를 드러낸 것이므로
그들은 자손을 보지 못할 것이다.”
라는 규정이 나오고,
레위기 18장에서는
이런 근친상간의 성관계를 엄격히 단죄하고 있다.
세례자 요한은 헤로데 안티파스나 헤로디아의 결혼이
유대법을 거스르는 것이기에 옳지 않다고 책망했지만
그들은 오히려 세례자 요한을 죽이려 했다.

​헤로데 안티파스는 자기 생일날,
공주 살로메의 춤바람과
헤로디아의 부추김으로
감옥에 갇힌 세례자 요한을 참수한다.
헤로데는 왕으로써 자기 생일날, 나라의 경축일에
죄인에게 사면을 해주는 특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올바른 말을 하다가 감옥에 갇힌
결백한 사람을 석방시키지 않고
죽이는 행동을 한다.

복음사가는  정치인들이 헛맹세와 체면 때문에
의인의 생명을 경시하고 죽였다는 것을 강조한다.
어둠의 세력은 어리석고 비겁한 행동을 통해
세상에 자신들의 악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 이야기는 에수님도 세례자 요한처럼
헤로데의 정권을 위태롭게 하거나
헤로데의 잘못된 사생활을 지적하면,
헤로데가 의인 세례자 요한을 죽이듯이
예수님을 빌라도의 손을 빌려
십자가에 처형할 것을 에고해 준다. 

오늘 복음을 묵상하며
​나 또한 해야할 말을 하지 않고 어둠의 세력에 동조하거나
이웃의 시선을 의식하여 내 몸을 도사려 행동하지 않거나
말해야 할때 말하지 않는 침묵으로
어둠에 동조하는 일은 없는지
잘 살피는 하루가 되어야겠다. 

✠ 마태 14,1-12

1 그때에 헤로데 영주가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2 시종들에게,
“그 사람은 세례자 요한이다.
그가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난 것이다.
그러니 그에게서 그런 기적의 힘이 일어나지.” 하고 말하였다.
3 헤로데는 자기 동생 필리포스의 아내 헤로디아의 일로,
요한을 붙잡아 묶어 감옥에 가둔 일이 있었다.
4 요한이 헤로데에게 “그 여자를 차지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하고
여러 차례 말하였기 때문이다.
5 헤로데는 요한을 죽이려고 하였으나 군중이 두려웠다.
그들이 요한을 예언자로 여기고 있었기 때문이다.
6 그런데 마침 헤로데가 생일을 맞이하자,
헤로디아의 딸이 손님들 앞에서 춤을 추어 그를 즐겁게 해 주었다.
7 그래서 헤로데는 그 소녀에게,
무엇이든 청하는 대로 주겠다고 맹세하며 약속하였다.
8 그러자 소녀는 자기 어머니가 부추기는 대로,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 이리 가져다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9 임금은 괴로웠지만, 맹세까지 하였고 또 손님들 앞이어서
그렇게 해 주라고 명령하고,
10 사람을 보내어 감옥에서 요한의 목을 베게 하였다.
11 그리고 그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다가 소녀에게 주게 하자,
소녀는 그것을 자기 어머니에게 가져갔다.
12 요한의 제자들은 가서 그의 주검을 거두어 장사 지내고,
예수님께 가서 알렸다.


 Herod the tetrarch heard of the reputation of Jesus
and said to his servants, “This man is John the Baptist.
He has been raised from the dead;
that is why mighty powers are at work in him.”
 Now Herod had arrested John, bound him, and put him in prison
on account of Herodias, the wife of his brother Philip,
for John had said to him,
“It is not lawful for you to have her.”
Although he wanted to kill him, he feared the people,
for they regarded him as a prophet.
But at a birthday celebration for Herod,
the daughter of Herodias performed a dance before the guests
and delighted Herod so much
that he swore to give her whatever she might ask for.
Prompted by her mother, she said,
“Give me here on a platter the head of John the Baptist.”
The king was distressed,
but because of his oaths and the guests who were present,
he ordered that it be given, and he had John beheaded in the prison.
His head was brought in on a platter and given to the girl,
who took it to her mother.
His disciples came and took away the corpse
and buried him; and they went and told Jesus.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