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3,44-52 연중 제17주일


우리모두는 하늘나라에 초대받은 사람들입니다. 
하늘나라는 열려있지만 우리가 알아듣지 못한다면 
오늘날 예수님의 말씀은
여전히 비유로만 남아 있을 것입니다.

하늘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고
비유를 들어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너희는 이것들을 다 깨달았느냐?” (마태 13,51)
고 우리에게도 물으십니다.

우리 자신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가치가 될 수도 있고 다른 무언가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것이 하늘나라의 초대에 응할 수 있는
나와 하느님사이의 선물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예수님을 보고 듣고 알아들을 수 있는 지혜,
지혜를 청했던 솔로몬처럼
모든 것이 하느님 안에 있기에
모든 것을 하느님안에서 시작하고 마치는
은총의 하루되시길 기도합니다.

최 로이스 수녀  

✠ 마태 13,44-52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44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다.
그 보물을 발견한 사람은 그것을 다시 숨겨 두고서는
기뻐하며 돌아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45 또 하늘 나라는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
46 그는 값진 진주를 하나 발견하자, 가서 가진 것을 모두 처분하여 그것을 샀다.
47 또 하늘 나라는 바다에 던져 온갖 종류의 고기를 모아들인 그물과 같다.
48 그물이 가득 차자 사람들이 그것을 물가로 끌어 올려놓고 앉아서,
좋은 것들은 그릇에 담고 나쁜 것들은 밖으로 던져 버렸다.
49 세상 종말에도 그렇게 될 것이다.
천사들이 나가 의인들 가운데에서 악한 자들을 가려내어,
50 불구덩이에 던져 버릴 것이다.
그러면 그들은 거기에서 울며 이를 갈 것이다.
51 너희는 이것들을 다 깨달았느냐?”
제자들이 “예!” 하고 대답하자, 5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그러므로 하늘 나라의 제자가 된 모든 율법 학자는
자기 곳간에서 새것도 꺼내고 옛것도 꺼내는 집주인과 같다.”
 
Jesus said to his disciples: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treasure buried in a field,
which a person finds and hides again,
and out of joy goes and sells all that he has and buys that field.
Again,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merchant
searching for fine pearls.
When he finds a pearl of great price,
he goes and sells all that he has and buys it.
Again,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net thrown into the sea,
which collects fish of every kind.
When it is full they haul it ashore
and sit down to put what is good into buckets.
What is bad they throw away.
Thus it will be at the end of the age.
The angels will go out and separate the wicked from the righteous
and throw them into the fiery furnace,
where there will be wailing and grinding of teeth.
“Do you understand all these things?”
They answered, “Yes.”
And he replied,
“Then every scribe who has been instructed in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the head of a household
who brings from his storeroom both the new and the old.”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