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3,31-35 연중 제17주간 월요일


겨자씨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씨입니다. 
볼펜을 종이에 찍으면 생기는 점의 크기입니다.
이 작디작은 씨가 땅에 떨어지면,
뿌리가 생겨 땅속으로 자라고, 
줄기가 생겨서 위로 자랍니다.
뿌리는 점점 굵어져 깊어지고, 
줄기는 튼튼해져서 나무가 되어 쑥쑥 자랍니다.
이렇게 자란 가지에 새들이 앉아 노래를 하고
둥지를 틀어 보금자리를 만듭니다.
그렇게 작고 작은 씨앗 속에
나무로 자랄 가능성이 잠재해 있었습니다.
하느님께서 창조하신 이 작은 씨앗이
땅에 떨어져 나무로 자라난 것입니다.
하늘나라는 나무로 자랄 가능성을 지닌
아주 작은 씨앗이지만,
이 씨앗이 좋은 땅에 떨어져 죽을 때에
비로소 큰 나무가 될 수 있습니다.
 
누룩, 이스트는 빵 반죽을 부풀게 하는
살아있는 효모입니다.
그런데 이 살아있는 효모가
밀가루 반죽 속에 들어가면,
활발하게 활동하여 자신의 모습은
반죽 속에 스며들어 반죽을 부풀게 합니다.
이스트는 반죽을 변화시켜서
빵이 되게 만드는 가능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여기에서도 밀가루 반죽은 좋은 땅이 되고
누룩은 작은 씨앗이 되어
반죽 속에서 사라지지만
반죽은 부풀어 빵이 될 준비를 합니다.
 
오늘 복음에서 하늘나라의 특징이 드러납니다.
점같이 작은 씨앗이지만
그 안에 나무가 될 가능성을 지니고 있기에
좋은 땅, 내 마음 밭의 좋은 땅에 떨어져 죽으면
내 안에서 큰 나무가 자라나
이웃들이 휴식을 하고 힘을 얻게 됩니다.
그리고, 누룩이 밀가루 반죽 속에 들어가
자신의 모습을 잃게 되면서
반죽을 부풀게 하여 주위를 변화시킵니다.
하느님 나라는 나를 변화시키고 주위를 변화시킵니다.
 
주 예수님!
제 마음 밭을 좋은 땅으로 만들어 주시어
당신이 제게 심어주신 씨앗이 잘 자라나
좋은 나무가 되게 하시고,
저의 삶이 제 삶의 자리에서 좋은 누룩이 되어
주위를 변화시키는 당신의 도구가 되게 하소서. 아멘.
 
김 요나단 수녀

✠ 마태 13,31-35

그때에 예수님께서 비유를 들어 군중에게 31 말씀하셨다.
“하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어떤 사람이 그것을 가져다가 자기 밭에 뿌렸다.
32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도 작지만, 자라면 어떤 풀보다도 커져 나무가 되고
하늘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인다.”
33 예수님께서 또 다른 비유를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하늘 나라는 누룩과 같다.
어떤 여자가 그것을 가져다가 밀가루 서 말 속에 집어넣었더니,
마침내 온통 부풀어 올랐다.”
34 예수님께서는 군중에게 이 모든 것을 비유로 말씀하시고,
비유를 들지 않고는 그들에게 아무것도 말씀하지 않으셨다.
35 예언자를 통하여 “나는 입을 열어 비유로 말하리라.
세상 창조 때부터 숨겨진 것을 드러내리라.”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그리된 것이다.


Jesus proposed a parable to the crowds.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mustard seed
that a person took and sowed in a field.
It is the smallest of all the seeds,
yet when full-grown it is the largest of plants.
It becomes a large bush,
and the ‘birds of the sky come and dwell in its branches.’”
He spoke to them another parable.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yeast
that a woman took and mixed with three measures of wheat flour
until the whole batch was leavened.”
All these things Jesus spoke to the crowds in parables.
He spoke to them only in parables,
to fulfill what had been said through the prophet:
I will open my mouth in parables,
I will announce what has lain hidden from the foundation
of the world.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