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2,14-21 연중 제15주간 토요일

바리사이들은 많은 말을 한다.
그 말로 자기자신을 드러낸단.
그러나….
예수님은 많은 말을 하지 않는다.
말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주셨다.
아버지의 뜻을 이루기위해
작은 자가 되어 내려오셨고
우리 인간의 삶을 살아보셨고
가난한 이들을 돌보셨고
아픈이들을 고쳐주셨고
마지막까지 말없이 묵묵히 십자가를 지셨다.

소리는 사라진다. 하지만 예수님 닮은 행동은
다른이들의 마음속에 오래도록 남아있다.

오늘 하루… 말보다 예수님닮은 행동으로 살아가보길…
예수님을 나의 첫 자리에 놓아보는 소중한 하루가 되어보길….

이 알로이시아 수녀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4-21
그때에 14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 모의를 하였다.
15 예수님께서는 그 일을 아시고 그곳에서 물러가셨다.
그런데도 많은 군중이 그분을 따랐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모두 고쳐 주시면서도,
16 당신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지 말라고 엄중히 이르셨다.
17 이사야 예언자를 통하여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그리된 것이다.
18 “보아라, 내가 선택한 나의 종, 내가 사랑하는 이, 내 마음에 드는 이다.
내가 그에게 내 영을 주리니 그는 민족들에게 올바름을 선포하리라.
19 그는 다투지도 않고 소리치지도 않으리니
거리에서 아무도 그의 소리를 듣지 못하리라.
20 그는 올바름을 승리로 이끌 때까지
부러진 갈대를 꺾지 않고 연기 나는 심지를 끄지 않으리니
21 민족들이 그의 이름에 희망을 걸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Gospel Mt 12:14-21
The Pharisees went out and took counsel against Jesus
to put him to death.
 
When Jesus realized this, he withdrew from that place.
Many people followed him, and he cured them all,
but he warned them not to make him known.
This was to fulfill what had been spoken through Isaiah the prophet:
 
Behold, my servant whom I have chosen,
my beloved in whom I delight;
I shall place my Spirit upon him,
and he will proclaim justice to the Gentiles.
He will not contend or cry out,
nor will anyone hear his voice in the streets.
A bruised reed he will not break,
a smoldering wick he will not quench,
until he brings justice to victory.
And in his name the Gentiles will hop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