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2,1-8 연중 제15주간 금요일


가로등에 전구가 없다면 길을 비출 수 없듯이
우리들의 마음에 자비와 사랑이 없다면
예수님을 닮지 못합니다.

요즘 바리사이처럼 제 스스로 정해놓은 틀 때문에
누군가를 판단하려하고 이해하지 못해 마음속으로
‘저 사람은 왜 저럴까?’
라고 손가락질 합니다.
그렇게 생각을 하면 할 수록
모든 것이 무기력해지고
‘기쁨이 어디 있어요?’
라고 하며 예수님께 거만하게 다가가기도 합니다…   

그리고 고요한 시간이 찾아오면
묵주를 붙잡고 이러한 기도를 바칩니다.
‘예수님, 자비와 사랑으로 무장하고
평화의 발걸음으로 전진하게 하소서.’

나와 다른 사람을 자비와 사랑으로 품어주고
평화의 발걸음으로
다른 사람을 향해 나아가려고 노력할 때…
예수님의 모습을 조금씩 닮아가는
제자가 되어있지 않을까요?

오늘 하루도
예수님의 모습을 닮아가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넘어지면 일어서고 또 넘어지면
또 다시 일어서면서 말입니다.

-이 알로이시아 수녀-



✠ 마태 12,1-8

1 그때에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를 지나가시게 되었다.
그런데 그분의 제자들이 배가 고파서, 밀 이삭을 뜯어 먹기 시작하였다.
2 바리사이들이 그것을 보고 예수님께 말하였다.
“보십시오, 선생님의 제자들이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다윗과 그 일행이 배가 고팠을 때,
다윗이 어떻게 하였는지 너희는 읽어 본 적이 없느냐?
4 그가 하느님의 집에 들어가,
사제가 아니면 그도 그의 일행도 먹어서는 안 되는 제사 빵을 먹지 않았느냐?
5 또 안식일에 사제들이 성전에서 안식일을 어겨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율법에서 읽어 본 적이 없느냐?
6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성전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7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하신 말씀이
무슨 뜻인지 너희가 알았더라면, 죄 없는 이들을 단죄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8 사실 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Jesus was going through a field of grain on the sabbath.
His disciples were hungry
and began to pick the heads of grain and eat them.
When the Pharisees saw this, they said to him,
“See, your disciples are doing what is unlawful to do on the sabbath.”
He said to the them, “Have you not read what David did
when he and his companions were hungry,
how he went into the house of God and ate the bread of offering,
which neither he nor his companions
but only the priests could lawfully eat?
Or have you not read in the law that on the sabbath
the priests serving in the temple violate the sabbath
and are innocent?
I say to you, something greater than the temple is here.
If you knew what this meant, I desire mercy, not sacrifice,
you would not have condemned these innocent men.
For the Son of Man is Lord of the sabbath.”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