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1,28-30 연중 제15주간 목요일


”  나에게 오너라. 나에게 배워라. 마태 11,28  “

우리는 많은 것에 얽혀서 살아간다.
조금 더 단순해지면 쉽게 살아갈 수 있지만 
태어난 이후 보고 익히는 경험들에 의해 
다른 이의 기준으로 그틀에 묶혀 
가벼운 짐 안에 각자의 약함으로 만들어진
무거운 돌멩이들을 넣고 걸어간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십자가 위에서 달려죽기까지 순명하신
온유와 겸손으로 
우리 각자의 돌멩이를 꺼내라고 한다.
당신이 친히 우리의 무거운 짐을 메고 갈테니 
대신, 당신의 멍에를 매라고 하신다.
세상 누구도 우리의 무거운 짐을 가볍게 할 수는 없다.
오직 예수님만이 하실 수 있다.

예수님을 멍에를 바라보면
우리를 무겁게 누르는 모든 것이
솜처럼 가벼워질 것이다.

예수님 ,
저희가 만들어낸 모든 짐들을 내려놓고
당신의 멍에를 메고 갈 수 있는 은총을 
이 땅에 가난하고 비천한 모든 이에게 내려주소서.

–안 콘실리아 수녀–

✠ 마태 11,28-30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28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29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30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 Mt 11:28-30
 
Jesus said:
“Come to me, all you who labor and are burdened,
and I will give you rest.
Take my yoke upon you and learn from me,
for I am meek and humble of heart;
and you will find rest for yourselves.
For my yoke is easy, and my burden light.”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