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1,28-30 대림 제2주간 수요일


우리는 저마다
짐을 지며 살아가고 있다.
내 경우
‘이 짐들을 어떻게 지게 되었을까?’
를 생각해보니
뭔가 아무것도 지고 있지 않으면 
없는 삶을 살아가는 것 같기도 해서
내 스스로 짐을 올리고,
남들이 지고 있으니
왠지 져야만 할 것 같았다. 
그래서 굳이
짐을 올리지 않아도 되는데도
짐을 쌓고 있었다.

이렇게 짐들을 하나 둘 올리다보니
버거워져서 내려놓으려고 해도
어떻게 내려놓아야 되는지 몰라
그대로 지고 있는 경우도 있었다.
생각해보면
누가 나에게 짐을 지어준 경우도 있지만
나 스스로에게 지운 짐보다는 적을 것 같다. 

나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는
각기 다른 짐을
무겁게 지고 가는 중인 것 같다.
이런 우리에게 예수님께서는
당신께로 오라고 하시며
안식을 주겠다고 하신다.
예수님께 가서 안식을 얻으면 될텐데
일단 예수님께로 가는 것 부터가 어렵다.
이 짐들을 내려 놓고 가고 싶다는 생각도 들고,
이 짐들을 해결하기 위해
또 바쁘게 움직이려니
예수님께 갈 시간이 없다.
‘짐’에 빠져 예수님을 잊어버리기도 한다. 

그러다 문득 난..
내가 정말 예수님께서 주신다는
‘안식’을 원하고 있는가? 라는 생각이
불현듯 들었다.
나는 편해지고 싶고,
짐을 빨리 내려놓고 싶어는 하지만
막상 이 짐들을 내려놓고
안식을 취하게 될 때를 떠올려보니
불안한 마음이 올라왔다.

그럼 난 이 짐들이
어느새 나에게 너무나 익숙해져버려
내려놓기에는 아주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았다. 
예수님께서 주시는 안식을
나도 원하게 되기를,
예수님 앞에 모든 짐을 내려놓고
참 안식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청해본다. 
                               
  – 김 메리 그레이스 수녀 –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8-30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28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29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30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Gospel Mt 11:28-30
 
Jesus said to the crowds:
“Come to me, all you who labor and are burdened,
and I will give you rest.
Take my yoke upon you and learn from me,
for I am meek and humble of heart;
and you will find rest for yourselves.
For my yoke is easy, and my burden light.”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