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1,16-19 대림 제2주간 금요일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 적이 있습니다.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할 때에는
자신의 유치함에 
속마음이 들킬까 부끄럽지만
멈추지 못합니다.

그러나 
나 자신이 그 반대의 대상에 들어가면
상대의 반대를 위한 반대의 속내가
너무나도 분명히 알 수 있었습니다.

서로에게 어떤 유익함도 주지 못하는
반대를 위한 반대를 …

예수님께서는
그 상황앞에서
“지혜가 옳다는 것은 그 지혜가 이룬 일로 드러났다.”
고 말씀하십니다.

드러난다의 현재나 미래의 시제가 아니라
드러났다 이미 일어난 과거의 시제로 말씀하십니다.

그런 상황에 부딪히더라도
그런 반대에는 연연해하지 말아야 겠습니다.
일의 결과와 열매는 주님께서 맺어주시는 것이니
신앙안에서
사랑안에서
묵묵히 걸어가는 것이 지혜임을 깨닫게 됩니다.


+ 마태 11,16-19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16 “이 세대를 무엇에 비기랴? 장터에 앉아 서로 부르며 이렇게 말하는 아이들과 같다. 17 ‘우리가 피리를 불어 주어도 너희는 춤추지 않고, 우리가 곡을 하여도 너희는 가슴을 치지 않았다.’
18 사실 요한이 와서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자, ‘저자는 마귀가 들렸다.’ 하고 말한다. 19 그런데 사람의 아들이 와서 먹고 마시자, ‘보라, 저자는 먹보요 술꾼이며 세리와 죄인들의 친구다.’ 하고 말한다. 그러나 지혜가 옳다는 것은 그 지혜가 이룬 일로 드러났다.”
 
Gospel, Matthew 11:16-19
 
16 ‘What comparison can I find for this generation? It is like children shouting to each other as they sit in the market place:
17 We played the pipes for you, and you wouldn’t dance; we sang dirges, and you wouldn’t be mourners.
18 ‘For John came, neither eating nor drinking, and they say, “He is possessed.”
19 The Son of man came, eating and drinking, and they say, “Look, a glutton and a drunkard, a friend of tax collectors and sinners.” Yet wisdom is justified by her deeds.’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