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 11,11-15 대림 제2주간 목요일


오늘 예수님께서 세례자 요한을 두고
“여자에게서 태어난 이들 가운데
세례자 요한보다 큰 인물은 나오지 않았다.”고
말씀하시며 칭찬합니다.
그러다 다시 
“그러나 하늘나라에서는
가장 작은이라도 그보다 더 크다.”며
상반되는 말씀을 하십니다.

이 말씀은 어떤 의미일까요?
하늘나라는 어떤 곳이기에
세례자요한처럼 여자에게서 태어난 이들 가운데
제일 큰 분이 하늘나라에서는
그렇지 못한 것일까요?

세례자 요한은 구약 시대를 정리하는
마지막 대예언자였지만, 
예수님을 통한
하늘나라의 도래는 보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어떨까요? 
이 세상에 오신 예수님을 통해
이미 하늘나라의 은총을 나누어 받았습니다.
​따라서 예수님을 통해 거저받은 은총을 나누며
이 지상에서 하늘나라를 체험하는 삶을
살아가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방법은
기도안에서 각자가 찾음으로
이 대림시기를 더욱 의미있게
보내면 좋겠습니다.

-김 루미나 수녀-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11-15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11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여자에게서 태어난 이들 가운데
세례자 요한보다 더 큰 인물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하늘 나라에서는 가장 작은 이라도 그보다 더 크다.
12 세례자 요한 때부터 지금까지 하늘 나라는 폭행을 당하고 있다.
폭력을 쓰는 자들이 하늘 나라를 빼앗으려고 한다.
13 모든 예언서와 율법은 요한에 이르기까지 예언하였다.
14 너희가 그것을 받아들이고자 한다면,
요한이 바로 오기로 되어 있는 엘리야다.
15 귀 있는 사람은 들어라.”
 
 
Gospel MT 11:11-15
 
Jesus said to the crowds:
“Amen, I say to you,
among those born of women
there has been none greater than John the Baptist;
yet the least in the Kingdom of heaven is greater than he.
From the days of John the Baptist until now,
the Kingdom of heaven suffers violence,
and the violent are taking it by force.
All the prophets and the law prophesied up to the time of John.
And if you are willing to accept it,
he is Elijah, the one who is to come.
Whoever has ears ought to hear.”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