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 9,14-29 연중 제7주간 월요일


“The Healing of Boy with a Demon”
(마르 9, 14~29)

제자들이 하려고 애를 썼지만
하지 못했던 이 일을 예수님께서는 하셨다.
제자들은 예수님 이름으로
무슨 일이라도 할 수 있다고 믿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의 이 확신은 산산조각이 났다.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왜였을까?

오늘 독서에서 야고보 사도가 그 답을 주신다.
‘지혜가 주는 겸손한 기도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그래서,
 오늘 절박하지만 깊은 맛을 내는
마음의 기도 올린다.

“예수님, 저를 지혜롭게도, 겸손하게도 하소서!”

또 그래서,
“The healing of boy with a demon을
할 수 있게 하소서.”

Jean

+ 마르 9,14-29

그때에 예수님과 제자들이 산에서 내려와 14 다른 제자들에게 가서 보니, 그 제자들이 군중에게 둘러싸여 율법 학자들과 논쟁하고 있었다. 15 마침 군중이 모두 예수님을 보고는 몹시 놀라며 달려와 인사하였다.
1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저들과 무슨 논쟁을 하느냐?” 하고 물으시자, 17 군중 가운데 한 사람이 대답하였다. “스승님, 벙어리 영이 들린 제 아들을 스승님께 데리고 왔습니다. 18 어디에서건 그 영이 아이를 사로잡기만 하면 거꾸러뜨립니다. 그러면 아이는 거품을 흘리고 이를 갈며 몸이 뻣뻣해집니다. 그래서 스승님의 제자들에게 저 영을 쫓아내 달라고 하였지만, 그들은 쫓아내지 못하였습니다.”
19 그러자 예수님께서, “아, 믿음이 없는 세대야! 내가 언제까지 너희 곁에 있어야 하느냐? 내가 언제까지 너희를 참아 주어야 한다는 말이냐? 아이를 내게 데려오너라.” 하고 그들에게 이르셨다. 20 그래서 사람들이 아이를 예수님께 데려왔다. 그 영은 예수님을 보자 곧바로 아이를 뒤흔들어 댔다. 아이는 땅에 쓰러져 거품을 흘리며 뒹굴었다.
21 예수님께서 그 아버지에게, “아이가 이렇게 된 지 얼마나 되었느냐?” 하고 물으시자 그가 대답하였다.
“어릴 적부터입니다. 22 저 영이 자주 아이를 죽이려고 불 속으로도, 물속으로도 내던졌습니다. 이제 하실 수 있으면 저희를 가엾이 여겨 도와주십시오.”
23 예수님께서 그에게 “‘하실 수 있으면’이 무슨 말이냐? 믿는 이에게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 하고 말씀하시자, 24 아이 아버지가 곧바로, “저는 믿습니다. 믿음이 없는 저를 도와주십시오.” 하고 외쳤다.
25 예수님께서는 군중이 떼를 지어 달려드는 것을 보시고 더러운 영을 꾸짖으며 말씀하셨다. “벙어리, 귀머거리 영아, 내가 너에게 명령한다. 그 아이에게서 나가라. 그리고 다시는 그에게 들어가지 마라.” 26 그러자 그 영이 소리를 지르며 아이를 마구 뒤흔들어 놓고 나가니, 아이는 죽은 것처럼 되었다. 그래서 사람들이 모두 “아이가 죽었구나.” 하였다. 27 그러나 예수님께서 아이의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아이가 일어났다.
28 그 뒤에 예수님께서 집에 들어가셨을 때에 제자들이 그분께 따로, “어째서 저희는 그 영을 쫓아내지 못하였습니까?” 하고 물었다. 29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그러한 것은 기도가 아니면 다른 어떤 방법으로도 나가게 할 수 없다.” 
 
Gospel, Mark 9,14-29
 
 14 As they were rejoining the disciples they saw a large crowd round them and some scribes arguing with them.
15 At once, when they saw him, the whole crowd were struck with amazement and ran to greet him.
16 And he asked them, ‘What are you arguing about with them?’
17 A man answered him from the crowd, ‘Master, I have brought my son to you; there is a spirit of dumbness in him,
18 and when it takes hold of him it throws him to the ground, and he foams at the mouth and grinds his teeth and goes rigid. And I asked your disciples to drive it out and they were unable to.’
19 In reply he said to them, ‘Faithless generation, how much longer must I be among you? How much longer must I put up with you? Bring him to me.’
20 They brought the boy to him, and at once the spirit of dumbness threw the boy into convulsions, and he fell to the ground and lay writhing there, foaming at the mouth.
21 Jesus asked the father, ‘How long has this been happening to him?’ ‘From childhood,’ he said,
22 ‘and it has often thrown him into fire and into water, in order to destroy him.
23 But if you can do anything, have pity on us and help us.’
24 ‘If you can?’ retorted Jesus. ‘Everything is possible for one who has faith.’ At once the father of the boy cried out, ‘I have faith. Help my lack of faith!’
25 And when Jesus saw that a crowd was gathering, he rebuked the unclean spirit. ‘Deaf and dumb spirit,’ he said, ‘I command you: come out of him and never enter him again.’
26 Then it threw the boy into violent convulsions and came out shouting, and the boy lay there so like a corpse that most of them said, ‘He is dead.’
27 But Jesus took him by the hand and helped him up, and he was able to stand.
28 When he had gone indoors, his disciples asked him when they were by themselves, ‘Why were we unable to drive it out?’
29 He answered, ‘This is the kind that can be driven out only by prayer.’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