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 8,14-21 연중 제6주간 화요일


제자들에게 중요한 것은 빵이다. 
‘빵’이 대화의 중심이며
 잊어버린것에 대해 못내 아쉬워한다.

예수님에게 중요한 것은 본질이며
현상넘어 계신 하느님에 대한 현존이다.

현상에 매여 묶여 있는 
그들의 완고한 마음을 안타까워 하신다.

우리는 무엇을 보고, 듣고
기억해야 하는가?

정 살렘 수녀


​+ 마르 8,14-21 

그때에 14 제자들이 빵을 가져오는 것을 잊어버려, 그들이 가진 빵이 배 안에는 한 개밖에 없었다. 1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너희는 주의하여라.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여라.” 하고 분부하셨다.
16 그러자 제자들은 자기들에게 빵이 없다고 서로 수군거렸다.
17 예수님께서는 그것을 아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빵이 없다고 수군거리느냐?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고 깨닫지 못하느냐? 너희 마음이 그렇게도 완고하냐? 18 너희는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느냐? 너희는 기억하지 못하느냐? 19 내가 빵 다섯 개를 오천 명에게 떼어 주었을 때, 빵 조각을 몇 광주리나 가득 거두었느냐?”
그들이 “열둘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20 “빵 일곱 개를 사천 명에게 떼어 주었을 때에는, 빵 조각을 몇 바구니나 가득 거두었느냐?”
그들이 “일곱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2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Gospel, Mark 8:14-21
  
14 The disciples had forgotten to take any bread and they had only one loaf with them in the boat.
15 Then he gave them this warning, ‘Keep your eyes open; look out for the yeast of the Pharisees and the yeast of Herod.’
16 And they said to one another, ‘It is because we have no bread.’
17 And Jesus knew it, and he said to them, ‘Why are you talking about having no bread? Do you still not understand, still not realise? Are your minds closed?
18 Have you eyes and do not see, ears and do not hear? Or do you not remember?
19 When I broke the five loaves for the five thousand, how many baskets full of scraps did you collect?’ They answered, ‘Twelve.’
20 ‘And when I broke the seven loaves for the four thousand, how many baskets full of scraps did you collect?’ And they answered, ‘Seven.’
21 Then he said to them, ‘Do you still not realis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