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 3,1-6 연중 제2주간 수요일

회당에 있었던 사람들의 행동처럼
혹시나 나도 내가 가진틀과 시선에만 머물러 있어서
정답히 훤히 보이는 예수님의 질문들에도
쉽게 대답하지 못하고 아무말 못하고 있지는 않는지..

나의 그러한 모습들을
예수님께서 보시고는 슬퍼하셨을 것이다.
복음에서는 노기를 띠셨다 했지만..
그것은 슬픔의 노기가 아니었을까?
‘제발.. 시선을 나에게 다오..
그 틀을 깨고 나를 보아다오..’라고..

예수님의 눈으로 보아야만
무엇이 옳고 그른지 알 수 있다는 것을…
오늘도 나는 나의 마음에
내가 아닌 주님으로 가득차 살아갈 수 있기를 기도해본다.

-이 릴리안 수녀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1-6


그때에 1 예수님께서 회당에 들어가셨는데,
그곳에 한쪽 손이 오그라든 사람이 있었다.
2 사람들은 예수님을 고발하려고,
그분께서 안식일에 그 사람을 고쳐 주시는지 지켜보고 있었다.
3 예수님께서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 “일어나 가운데로 나와라.” 하시고,
4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남을 해치는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
그러나 그들은 입을 열지 않았다.
5 그분께서는 노기를 띠시고 그들을 둘러보셨다.
그리고 그들의 마음이 완고한 것을 몹시 슬퍼하시면서 그 사람에게,
“손을 뻗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가 손을 뻗자 그 손이 다시 성하여졌다.
6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곧바로 헤로데 당원들과 더불어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 모의를 하였다.


 
Gospel Mk 3:1-6
 
Jesus entered the synagogue.
There was a man there who had a withered hand.
They watched Jesus closely
to see if he would cure him on the sabbath
so that they might accuse him.
He said to the man with the withered hand,
“Come up here before us.”
Then he said to the Pharisees,
“Is it lawful to do good on the sabbath rather than to do evil,
to save life rather than to destroy it?”
But they remained silent.
Looking around at them with anger
and grieved at their hardness of heart,
Jesus said to the man, “Stretch out your hand.”
He stretched it out and his hand was restored.
The Pharisees went out and immediately took counsel
with the Herodians against him to put him to death.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