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 16,9-15 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마리아 막달레나도
또 시골로 가고 있던 두 사람도
이들이 부활하신 예수님을 뵙고
바로 한 행동은 전하는 일이었다.
슬퍼하는 이들에게 달려가 전하였다.
무엇보다 기쁜 소식 이었기에
전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부활신앙은 전해야 함을 전제로 하는 것 같다.
스스로에게 질문해본다.
나는 어떤가?
어떤 소식을 누구에게 전하는가?

– 김 루미나수녀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6,9-15
9 예수님께서는 주간 첫날 새벽에 부활하신 뒤,
마리아 막달레나에게 처음으로 나타나셨다.
그는 예수님께서 일곱 마귀를 쫓아 주신 여자였다.
10 그 여자는 예수님과 함께 지냈던 이들이 슬퍼하며 울고 있는 곳으로 가서,
그들에게 이 소식을 전하였다.
11 그러나 그들은 예수님께서 살아 계시며
그 여자에게 나타나셨다는 말을 듣고도 믿지 않았다.
12 그 뒤 그들 가운데 두 사람이 걸어서 시골로 가고 있을 때,
예수님께서 다른 모습으로 그들에게 나타나셨다.
13 그래서 그들이 돌아가 다른 제자들에게 알렸지만
제자들은 그들의 말도 믿지 않았다.
14 마침내, 열한 제자가 식탁에 앉아 있을 때에 예수님께서 나타나셨다.
그리고 그들의 불신과 완고한 마음을 꾸짖으셨다.
되살아난 당신을 본 이들의 말을 그들이 믿지 않았기 때문이다.
15 예수님께서는 이어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모든 피조물에게 복음을 선포하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Gospel Mk 16:9-15
 
When Jesus had risen, early on the first day of the week,
he appeared first to Mary Magdalene,
out of whom he had driven seven demons.
She went and told his companions who were mourning and weeping.
When they heard that he was alive
and had been seen by her, they did not believe.
 
After this he appeared in another form
to two of them walking along on their way to the country.
They returned and told the others;
but they did not believe them either.
 
But later, as the Eleven were at table, he appeared to them
and rebuked them for their unbelief and hardness of heart
because they had not believed those
who saw him after he had been raised.
He said to them, “Go into the whole world
and proclaim the Gospel to every creatur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