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9,7-9 연중 제25주간 목요일


“예수님께서 하신 모든 일을 전해 듣고 몹시 당황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예수님을 만나 보려고 하였다.”

예수님을 만나보려 하였던 헤로데… 그럼에도 그가 예수님을 만난 건 사람들에게 잡혀와 빌라도에게 신문을 받으신 뒤였다.
“헤로데는 예수님을 보고 매우 기뻐하였다. 에수님의 소문을 듣고 오래전부터 그분을 보고 싶어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분께서 일으키시는 어떤 표징이라도 보기를 기대하고 있었던 것이다.(루카 23,8)”


​어쩌면 헤로데는 직접 봄으로써.. 직접 보고 이야기를 나누어 봄으로써 확실한 결론을 내릴 수 있으리라고 생각하였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예수님을 만날 수 있는 방법은 단지 지식의 습득도 아니고, 관찰이나 조사도 아니라 믿음을 통해서임을 그는 모르고 있었다. 참으로 불쌍한 이 어리석은자… “눈이 있어도 눈먼 이 백성을, 귀가 있어도 귀먹은 이자들..(이사 43,8)”

오랜 시간 예수님을 만나보려 했던 갈망도 지닌 자였지만, 눈앞에 예수님을 두고도 그는 예수님을 만나지 못했다.

오늘의 난 어떠한가… 예수님에 대한 갈망이 있는가… 그리고 그 갈망이 나를 주님께로 이끌고 있는지 생각해 볼 일이다…

​* 김 레베카 수녀 *


​+ 루카 9,7-9
 
그때에 헤로데 영주는 예수님께서 하신 7 모든 일을 전해 듣고 몹시 당황하였다. 더러는 “요한이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났다.” 하고, 8 더러는 “엘리야가 나타났다.” 하는가 하면, 또 어떤 이들은 “옛 예언자 한 분이 다시 살아났다.” 하였기 때문이다.
9 그래서 헤로데는 이렇게 말하였다. “요한은 내가 목을 베었는데, 소문에 들리는 이 사람은 누구인가?” 그러면서 그는 예수님을 만나 보려고 하였다.

​ 
Gospel, Luke 9,7-9 

Herod the tetrarch heard about all that was happening,
and he was greatly perplexed because some were saying,
“John has been raised from the dead”;
others were saying, “Elijah has appeared”;
still others, “One of the ancient prophets has arisen.”
But Herod said, “John I beheaded.
Who then is this about whom I hear such things?”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