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9,43ㄴ-45 연중 제25주간 토요일


오늘 복음 앞에서 예수님께서는 마귀 들린 아이를 치유하신 기적 이야기가 나옵니다.
한 아버지가 제자들에게 마귀 들린 아이를 데리고 왔지만 쫓아내지 못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아, 믿음이 없고 비뚤어진 세대야!
내가 언제까지 너희 곁에 있으면서 너희를 참아 주어야 한다는 말이냐?”라고 꾸짖으시며
마귀를 쫓아내시고 아이를 아버지에게 돌려주셨습니다.
이 예수님의 기적을 보고 모든 사람들이 입을 벌리고 하느님의 위대하심에 놀라워했습니다.
 
이 사람들을 뒤로 하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향해 말씀하십니다.
“사람의 아들은 사람들의 손에 넘겨질 것이다.”

‘지금 이 기적을 보고 하느님의 위대하심에 놀라워하던 이 사람들에게 나는 넘겨진다.
그러니 이 사람들과 같이 놀라워하지만 말아라.
이 사람들이 나를 고난과 죽음으로 몰고 갈 것이다.‘
라고 속으로 말씀하시는 듯합니다.
 
하지만 제자들은 무슨 뜻인지 알지 못합니다. 그리고 묻는 것조차 두려워합니다.
왜냐하면 앞서 한번 꾸지람을 들었고,
​자신들은 하지 못했던 기적을 행하신 예수님이 너무나 위대한 나머지 두려운 존재였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그런 제자들이 지금 당신의 말씀을 깨닫지 못한다는 것을 아시면서도 또 말씀하십니다.
때가 되면 깨닫게 되리라는 것을 믿으시면서…
 
어쩌면 지금도 예수님은 우리 각자에게 여러 가지 모양으로 말씀하고 계실지 모릅니다.
옆 사람을 통해서, 사건을 통해서, 기도를 통해서, 자연을 통해서…
알아듣지 못하는 우리를 인내하시며 끊임없이 마음에 속삭이고 계십니다.
언젠가는 알아듣게 되리라는 것을 믿으시면서…
 
김 요나단 수녀


​+ 루카 9,43ㄴ-45
 
그때에 43 사람들이 다 예수님께서 하신 모든 일을 보고 놀라워하는데,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44 “너희는 이 말을 귀담아들어라. 사람의 아들은 사람들의 손에 넘겨질 것이다.”
45 그러나 제자들은 그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였다. 그 뜻이 감추어져 있어서 이해하지 못하였던 것이다. 그들은 그 말씀에 관하여 묻는 것도 두려워하였다.

 
Gospel, Luke 9,43-45 


 While they were all amazed at his every deed,
Jesus said to his disciples,
“Pay attention to what I am telling you.
The Son of Man is to be handed over to men.” 
But they did not understand this saying;
its meaning was hidden from them
so that they should not understand it,
and they were afraid to ask him about this saying.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