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9,23-26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를
동전의 양면이라고 하고
찰떡궁합이라고도 말한다.

고통과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는 무엇이라 말할까?
난치병이나 불치병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고통은 내 몸의 일부가 되어 살아간다.


예수님께서 십자가 위에서 말씀하신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루카9,23)


내가 지고 싶지 않다고 버릴 수 없는 십자가는
예수님과의 만남과 뗄레야 뗄 수 없는
그래서 내 몸의 일부가 되는 것이어야 한다.

장 효성 수녀   

 
+ 루카 9,23-26
 
그때에 23 예수님께서 모든 사람에게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24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그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 25 사람이 온 세상을 얻고도 자기 자신을 잃거나 해치게 되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
26 누구든지 나와 내 말을 부끄럽게 여기면, 사람의 아들도 자기의 영광과 아버지와 거룩한 천사들의 영광에 싸여 올 때에 그를 부끄럽게 여길 것이다.”

 
Gospel, Luke 9,23-26 


 23 Then, speaking to all, he said, ‘If anyone wants to be a follower of mine, let him renounce himself and take up his cross every day and follow me.24 Anyone who wants to save his life will lose it; but anyone who loses his life for my sake, will save it.
25 What benefit is it to anyone to win the whole world and forfeit or lose his very self?
26 For if anyone is ashamed of me and of my words, of him the Son of man will be ashamed when he comes in his own glory and in the glory of the Father and the holy angels.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