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6,39-42 연중 제23주간 금요일

오늘 복음을 읽고 요즘 대화나 전화통화시
마치 구간반복을 하는 듯 한
제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면서,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는 구절과
맞는 상황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잘 듣고 있다는 착각 속에 살아가는 제 모습은
상황이 거의 끝난 후에는
끝나갈 즈음에 발견하게 되지만
타인의 그런 모습은 너무나 빨리 알아차립니다.
저는 복음에 다 기록되어있지는 않지만
예수님이 바리사이들이나 율법학자들에게
비슷한 상황에서 같은 이야기를 여러 번 하셨을 것 같습니다.
자기 생각에 도취되어서 듣고 있지만
올바로 듣지 못하는 그들이 얼마나 안타까우셨을까요?
저를 보고도 같은 마음이지 않을까 합니다.
주님께 경청의 은혜를 청하며
후회하는 횟수를 줄일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하겠습니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39-42
그때에 예수님께서 비유를 들어 제자들에게 39 이르셨다.
“눈먼 이가 눈먼 이를 인도할 수야 없지 않으냐?
둘 다 구덩이에 빠지지 않겠느냐?
40 제자는 스승보다 높지 않다.
그러나 누구든지 다 배우고 나면 스승처럼 될 것이다.
41 너는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면서,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42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보지 못하면서,
어떻게 형제에게 ‘아우야! 가만, 네 눈 속에 있는 티를 빼내 주겠다.’
하고 말할 수 있느냐?
위선자야, 먼저 네 눈에서 들보를 빼내어라.
그래야 네가 형제의 눈에 있는 티를 뚜렷이 보고 빼낼 수 있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Gospel Lk 6:39-42
Jesus told his disciples a parable:
“Can a blind person guide a blind person?
Will not both fall into a pit?
No disciple is superior to the teacher;
but when fully trained,
every disciple will be like his teacher.
Why do you notice the splinter in your brother’s eye,
but do not perceive the wooden beam in your own?
How can you say to your brother,
‘Brother, let me remove that splinter in your eye,’
when you do not even notice the wooden beam in your own eye?
You hypocrite! Remove the wooden beam from your eye first;
then you will see clearly
to remove the splinter in your brother’s eye.”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