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6,36-38 사순 제2주간 월요일



오늘 복음은 이사야서의 한 구절을 생각나게 합니다.​
“그는 부러진 갈대를 꺾지 않고 꺼져가는 심지를 끄지 않으리라.
그는 성실하게 공정을 펴리라.”

나쁜 길을 걷는 자녀를 혼내고 타이르고 해도
그가 돌아설 생각을 하지 않을 때,
부모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기다립니다.

하느님께서도 최후의 그날까지
우리를 포기하지 않으시면서
우리의 행실에 대한 모든 심판을 유보하시며 용서하시고 기다리십니다.

아무리 좋은 것을 주어도 내가 닫혀 있어 받지 않을 때,
다 알면서도 묵묵히 기다려주는 사랑.
내가 다시 돌아왔을 때 그 기다림이 얼마나 큰 사랑이었는지 깨닫게 될 때,
그 사랑앞에 무릎꿇게 됩니다.

하느님 아버지의 자비로우심으로 인해
지금 내가 숨쉬고 있을 수 있다는 것에 늘 감사해야 겠습니다.

-고 에스텔 수녀 

​+ 루카  6,36-3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6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37 남을 심판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심판받지 않을 것이다. 남을 단죄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단죄받지 않을 것이다. 용서하여라. 그러면 너희도 용서받을 것이다. 38 주어라. 그러면 너희도 받을 것이다. 누르고 흔들어서 넘치도록 후하게 되어 너희 품에 담아 주실 것이다. 너희가 되질하는 바로 그 되로 너희도 되받을 것이다.”

Gospel, Luke 6,36-38
 
36 ‘Be compassionate just as your Father is compassionate.
37 Do not judge, and you will not be judged; do not condemn, and you will not be condemned; forgive, and you will be forgiven.
38 Give, and there will be gifts for you: a full measure, pressed down, shaken together, and overflowing, will be poured into your lap; because the standard you use will be the standard used for you.’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