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 6,12-19, 연중제23주간 화요일


오늘 복음에서 제자들이 두 부류로 나뉩니다.
예수님께서 밤새워 기도하시고 뽑으신 12명의 사도들과
단순히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병을 고치기 위해 모인 제자들입니다.
이들은 목적이 서로 다릅니다.
병을 고치고 말씀을 듣는 것은 유일회적이고 받는 것에 지나지 않지만
따르고자 모인 사도들은 예수님과 함께 살아가는 것이기에,
서로 주고받으며 일회성에 머무르지 않고 계속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수도자들은 예수님을 더 잘 따르고자 이 삶으로 초대되었고 응답한 자들입니다.
수도자로 삶 안에서 주님과의 주고받음이 이어지고 있는지?
이를 위해 꾸준히 어떤 노력을 하는지?
아니면 받는 것에만 중점을 두고 살아가며 순간순간 단편적인 것에 자주 머무르려 하는 건 아닌지 살펴볼 일입니다.
                                                                                                                                        – 김 루미나 수녀- 

+ 루카 6,12-19  
 
12 그 무렵 예수님께서는 기도하시려고 산으로 나가시어, 밤을 새우며 하느님께 기도하셨다.
13 그리고 날이 새자 제자들을 부르시어 그들 가운데에서 열둘을 뽑으셨다.
그들을 사도라고도 부르셨는데, 14 그들은 베드로라고 이름을 지어 주신 시몬, 그의 동생 안드레아, 그리고 야고보, 요한, 필립보, 바르톨로메오, 15 마태오, 토마스,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 열혈당원이라고 불리는 시몬, 16 야고보의 아들 유다, 또 배신자가 된 유다 이스카리옷이다.
17 예수님께서 그들과 함께 산에서 내려가 평지에 서시니, 그분의 제자들이 많은 군중을 이루고, 온 유다와 예루살렘, 그리고 티로와 시돈의 해안 지방에서 온 백성이 큰 무리를 이루고 있었다. 18 그들은 예수님의 말씀도 듣고 질병도 고치려고 온 사람들이었다. 그리하여 더러운 영들에게 시달리는 이들도 낫게 되었다.
19 군중은 모두 예수님께 손을 대려고 애를 썼다. 그분에게서 힘이 나와 모든 사람을 고쳐 주었기 때문이다.


Gospel, Luke  6,12-19   

Jesus went up to the mountain to pray,
and he spent the night in prayer to God.
When day came, he called his disciples to himself,
and from them he chose Twelve, whom he also named Apostles:
Simon, whom he named Peter, and his brother Andrew,
James, John, Philip, Bartholomew, Matthew,
Thomas, James the son of Alphaeus,
Simon who was called a Zealot,
and Judas the son of James,
and Judas Iscariot, who became a traitor.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